군사당국 접촉 '전말' 공개…北,

군사당국 접촉 ‘전말’ 공개…北, 당초 김영철-김관진 긴급단독접촉 제의정부 “北 군사당국 접촉 왜곡 공개 유감…고위급접촉 개최 기대”(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장용훈 민경락 기자 = 북한은 송고

“농업·보건분야의 개발협력 정치와 무관함 인정해야”(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최근 활성화 조짐을 보이는 대북 인도적 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해선 참여정부 때 결성됐지만 현재 가동되지 않는 ‘대북지원민관정책협의회(이하 민관협)’를 복원해야 한다는 내용의 정부 용역 보고서가 나왔다. 송고

(화성=연합뉴스) 최해민 권준우 기자 = 19일 오후 1시 20분께 경기 화성의 한 반도체 세정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공장 내부에서 반도체 세정작업에 사용하는 불산이 발견됨에 따라 소방당국은 인근 주민들을 대피시켰으나 다행히 공장 주변 공기에서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사회 본문배너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 소방관 460여명과 헬기 2대 등 장비 40여대를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였다.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으로, 화재 규모에 따라 대응 3단계로 확대한다.

◇ 123곳 중 11곳 휴업에 36곳 ‘재하도급’으로 연명 7일 개성공단기업협회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에 따르면 현재까지 협회가 집계한 춘천출장샵 소속 회원사의 실제 피해액은 1조5천억원 이상이다. 비대위는 지난해 2월 10일 통일부가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발표한 뒤 이틀 만인 같은 달 12일 발족한 개성공단기업협회의 비상조직이다. 집계 피해액은 지난해 3~5월 진행한 120여 개 입주 기업에 대한 ‘피해 실태조사’ 결과에 이후 추가 신고된 피해 내용을 합산한 것이다. 대부분 단지에 버려두고 온 토지, 건물, 기계장치 등 투자자산의 피해액이 5천936억 원에 이른다. 여수출장샵 폐쇄 당시 섬유·피혁 한 조각이라도 더 실어오려고 안간힘을 썼지만 원·부자재 등 유동자산 피해도 무려 2천452억 원으로 조사됐다. 이 밖에 공단 폐쇄로 대전출장샵 납기 등을 지키지 못해 업체들이 물어낸 위약금이 1천484억 원, 개성 현지 미수금이 375억 원, 개성공단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지난해 연간 영업손실이 3천147억 원, 거래처에 대한 파주출장샵 영업권 상실에 따른 손해가 2천10억 원으로 각각 추산됐다. 현재 123개의 입주 기업 가운데 11개는 완전 휴업 상태다. 개성공단이 아닌 국내외 지역의 기존 공장 또는 신규 공장에서 생산을 군산출장샵 이어가는 기업은 75곳(61%), ‘고육지책으로 ‘재하도급 방식’으로 수주한 물량을 처리하는 곳이 36곳이다. 개성공단 공장 폐쇄로 일감을 처리하지 못하자 받은 일감을 다시 다른 업체에 맡겼다는 뜻으로, ‘휴업’으로 분류는 되지 않지만 수지타산 등을 포기하고 ‘울며 겨자 먹기’로 사업을 연명하는 어려운 처지다. 구리출장샵 비대위 관계자는 “입주 기업의 50% 안팎의 기업이 충청북도출장샵 절반 이상 매출 감소를 겪었고, 앞으로도 기업들의 부채가 계속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개성공단 입주 기업들에 부품 등을 납품했던 협력업체들의 사정은 더 좋지 않다. 주요 거래처가 사실상 사라져 많은 기업이 파산하거나 파산 위기에 놓였지만, 입주 기업 당사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보상 대상에서 제외됐다. ‘제 코가 석 자’인 입주기업들이 협력업체들의 미수금을 챙겨줄 리도 만무하다. 한 협력업체 대표는 “불황에 국내에서 새 거래처를 뚫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며 “사업은 개성공단 폐쇄 한달 만에 정리했고, 지금은 일용직을 전전하고 있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