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빈과일보는 홍콩 빈과일보를

대만 빈과일보는 홍콩 빈과일보를 인용, 판빙빙은 어떠한 소식도 발표해서는 안 되고 외부와 접촉해서도 안 되며 조사 후 자신의 유죄여부를 알 수 있을 때까지 기다려야 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조용히 집에서 지내고 있다고 송고

국방부 보고서 “국내외 작전 수행 어려움 갈수록 커질 우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캐나다 공군의 전투기 등 각종 항공기 조종사가 적정 인력 수준에 미달, 국내외 작전 임무 수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캐나다 통신이 18일(현지시간) 전했다. 이 통신은 국방부 내부 보고서를 인용해 공군이 조종사의 적정 인원을 1천580명으로 정하고 있으나 현재 확보·운용 중인 조종사가 이에 미달, 창원출장샵 17% 선인 275명이 부족한 상태라고 밝혔다. 또 항법사와 기기 운용 요원, 지상 강릉출장샵 정비 인력도 적정 수준보다 부족한 것으로 공군은 판단하고 있다고 통신은 말했다. 이에 따라 공군의 국내외 각종 작전 임무 수행에 애로를 겪고 있으며 향후 20년 내 인력 부족 해소가 주요 과제가 될 것으로 오산출장샵 지적됐다. 현재 공군은 문제 해결에 최선을 기울이고 있어 작전 수행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지는 않고 있으나 앞으로 공군 전력 운용에 압박을 증가시킬 것이라고 통신은 분석했다. 이와 관련, 에릭 케니 공군 작전국장은 “현행 작전 능력과 수원출장샵 수행을 위해 병력 충원과 훈련, 유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그러나 향후 20년 내 우리에 필요한 수준으로 병력을 완비하는 일이 큰 도전으로 다가올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캐나다 공군은 이라크, 안동출장샵 라트비아, 말리, 우크라이나 등 해외 작전 임무에 투입돼 있으며 특히 루마니아에는 CF-18 전투기가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공군 인력 부족 사태는 현지에서 활동 중인 각종 항공기 운용에 애로를 초래한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또 국내의 정찰·구조 임무와 북미 방공 작전에도 지장을 겪는 것으로 전해졌다. 케니 국장은 앞으로 공군에는 새로운 전력으로 드론이나 신형 전투기 등 신종 항공기가 계속 도입될 예정으로 이를 위한 운용·유지 인력 수요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군은 전력 유지 대책으로 기존 인력에 대한 세금 경감이나 가족을 위한 광양출장샵 근무 조건의 지원 및 혜택 등을 제공하는 한편 고령 인력의 재충원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그러나 현재 공군이 배출하는 신규 조종사가 매년 115명에 이르지만 최근 들어 민간 항공사로 이직하는 조종사들이 늘어나는 등 인력 수급에 애로가 불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제주도출장샵 오는 2021년까지 새로운 인력 수급 체계를 갖출 계획이지만 4~8년에 이르는 조종사 양성 기간 등을 고려하면 상당 기간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