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

“러의 크림병합 등으로 조약 무의미”…러 “파괴적 행보에 깊은 유감”(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분쟁 개입으로 양국이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의 우호조약 파기를 결정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페트로 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우호·협력·파트너십 조약’ 중지에 관한 대통령령에 서명했다고 우크라이나 대통령궁이 밝혔다.

심창업 손자 명광(45) 씨는 “내가 2살 때 대구출장샵 돌아가신 할아버지가 일제의 고문 후유증으로 중년 나이 때부터 허리가 굽었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인터넷을 통해 국가유공자 지정 사실을 알고도 가족관계 증명자료를 찾지 못해 포기할 뻔했으나 아버지의 예전 재직회사 인사기록을 발견해 보훈처에 제출, 뒤늦게 인정받았다”고 말했다. 이처럼 후손들이 유공자 가족관계 증명자료를 일찍 찾지 못한 이유는 혼란한 중국 현대사를 거치며 당시 인구 등록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았고, 일제 하남출장샵 괴뢰국인 만주국 체제에서 경산출장샵 독립운동가로서 신분 노출을 염려해 등록하지 않은 이유일 가능성이 있다고 주 선양 총영사관 측은 추정했다. 심창업 열사 가족은 일본이 만주국 수도로 삼은 창춘(長春·당시 명칭 신징)에 정착해 중국인 지주 밑에서 소작으로 생계를 이어갔다. 하지만 가을 수확철이면 지주에게 과도한 지대를 물어야 한 탓에 정착하지 못하고 공주출장샵 유랑하는 신세였다고 후손들은 전했다. 열사 며느리 백영숙(75) 씨는 포천출장샵 “시댁 가문은 한국의 명문가 중 하나인 청송 심씨 가문이나 중국에 와서 갖은 고생을 익산출장샵 다했다”며 “우리 친정집도 중국인집 일을 거들면서 차츰 땅을 얻어 농사짓고 살았다”고 말했다. 심창업 손녀 명홍(48) 씨는 “두 할아버지가 피땀 흘려 독립운동한 사실을 한국 정부가 인정해 감사드리고 가문의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수식엔 심창업 아들 용수(75) 씨도 참석해 훈장을 전달받았으나 건강상 문제로 직접 소감을 밝히진 못했다. 임병진 총영사는 “열사들의 희생으로 나라를 되찾은 조국 대한민국과 우리는 후손들에게 뒤늦게나마 훈장을 전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주출장샵 표시할 수 있게 됐다”며 “두 열사께서도 이 소식을 듣고 기뻐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