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

가구소득 7천만원 이상 맞벌이 부부 전세자금 대출 제한 논란상대적 고소득이나 자산은 전세가에 못미쳐…”모든 길이 막힌 느낌”

스트르쥐좁스키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1718위원회) 독립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그동안 러시아가 여러 차례 요구해온 수정이 가해졌다면서 이로 인해 보고서 질이 높아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문가패널의 독립적 지위를 침해하려는 것은 아니지만 전문가들도 진공상태에서 일하는 것은 아니다”면서 “다른 나라의 이익을 위해 일부 국가의 합법적 우려가 고려되지 않는 상황을 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과도한 대북 제재에 반대하는 러시아 등이 대북 제재에 적극적인 미국과 같은 국가들의 압박을 견제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지난달 말 유엔 전라남도출장샵 주재 러시아 대사 바실리 네벤쟈는 러시아 측이 안보리 대북 제재위원회의 제재 이행 중간 보고서 채택을 이천출장샵 가로막았다고 밝힌 바 있다. 네벤쟈는 경주출장샵 “보고서의 여러 조항과 보고서 준비 과정에 사천출장샵 동의할 수 없어 보고서 채택 논의를 잠정 중단시켰다”고 설명하면서 상세한 내용은 기밀유지 필요를 이유로 언급하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러시아·중국 등에서 이루어지는 대북 제재 위반 사항이 보고서에 포함되고, 보고서 일부 내용이 사전에 언론에 유출된 점 등을 이유로 러시아가 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것으로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외교 소식통은 러시아 측이 보고서 채택을 막은 것은 안보리가 지난해 대북 제재를 가하면서 지정한 연간 정유제품 수입 제한량이 초과된 사실과 관련 있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안보리는 작년 12월 북한에 대한 정유제품 공급량을 연간 50만 배럴로 남양주출장샵 제한하는 대북제재 결의 2397호를 채택한 군산출장샵 바 있다. 미국은 지난 7월 북한이 이러한 제재를 위반해 정제유를 불법적으로 밀수입하고 있다고 안보리에 문제를 제기했다. 미국은 중국과 러시아를 배후로 지목하고 올해 남은 기간 북한에 대한 정유제품 공급을 전면 중지할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또 AFP, 로이터 통신 등은 지난달 초 안보리 전문가패널이 작성한 보고서 사본을 입수해 북한이 정유제품을 몰래 수입할 수원출장샵 뿐 아니라 수출이 금지된 석탄, 철강, 해조류 등을 중국과 인도 등에 수출하고 있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