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은퇴한 육상 ‘단거리 황제’ 우사인 볼트(32·자메이카)가 자신에게 축구에 대한 영감을 준 주인공으로 ‘축구황제’ 펠레(78·브라질)를 꼽았다. 볼트는 16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와 인터뷰를 통해 펠레는 자신이 1년 전 육상에서 은퇴한 이후에도 운동을 계속하도록 격려한 많은 사람 중 한 명이라고 밝혔다. 볼트는 “축구에는 많은 영웅이 있다”면서 “나는 위대한 펠레를 알고 있으며 그가 나를 축구로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볼트는 “어릴 때부터 축구선수가 되는 것이 꿈이었다”면서 “내가 축구선수로 변신하는 데 가장 결정적인 영향을 준 사람이 바로 펠레”라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과천출장샵 기자 = 한식을 인문사회학 관점에서 논의하는 ‘한식의 인문학 심포지엄’이 송고

세계은행그룹 산하 국제금융공사 아태 인프라자원개발 국장 선임(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세계은행(WB) 산하 국제금융공사(IFC)의 고위직에 한국인이 처음으로 진출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다음 생에는 동물원 케이지 안에서 사람들의 구경거리가 되지 말고 초원을 뛰어다녀라”고 말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동물원을 폐지하거나 영천출장샵 동물원 환경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물원을 없애거나 자연 친화적으로 바꿔달라”고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시민 엄모(33·여) 씨는 “넓은 들판을 뛰어다녀야 할 야생동물을 사육장에 가둔 것 자체가 문제”라며 “퓨마가 사살된 것은 가슴 아프지만, 이제 영원한 자유를 얻게 돼 그나마 다행이라고 삼척출장샵 생각한다”고 말했다.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이 좁은 케이지 안에 갇혀 살며 스트레스를 받는 현실에 관해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동물보호 전문가 역시 사살 조치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동물권단체 케어 관계자는 “1987년 창경원에서 침팬지가 탈출하고 2005년 어린이 대공원에서 코끼리 6마리가 탈출하는 등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한 사례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며 “이런 사건이 발생했을 때마다 동물 포획이 불가피한데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관계 당국의 노력은 이해하지만, 효율적이면서도 인도적인 조치가 강구돼야 한다”며 “이번 사건에서도 퓨마가 동물원 안에서 발견됐기 때문에 마취 농도를 잘 조절했거나 마취총을 여러 발 발사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동물원의 교육적 효과 등에 김제출장샵 대한 의문도 제기하고 추가 건립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동물원 자체에 대한 언급도 빠지지 않을 수가 없다”며 “퓨마 같은 야생동물의 동물원 전시는 야생의 감동도 느낄 수 없어 교육적인 측면도 없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외국은 시뮬레이션을 통해 실감 나는 이천출장샵 동물체험을 해주는 등 대안동물원이 있다”며 “동물원은 교육과 종 보전의 측면에서 필요하다는 주장이 얼마나 허구인지 많이 알려졌기 때문에 앞으로 신규 동물원을 건립하지 않는 방식으로 정부 정책이 청주출장샵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오월드를 운영하는 대전도시공사는 “시민안전을 위해 사살이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유영균 도시공사 사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시민안전을 위협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안타깝게도 일몰이 돼 매뉴얼에 따라 사살했다”고 말했다. 유 사장은 “포획하려 했는데 너무 위험했다. 외부 경계가 2m나 돼 넘어갈 수 있는 높이였다”며 “대전시 감사관실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며, 사실관계 확인한 뒤 그에 따른 책임을 엄중하게 책임 묻겠다”고 덧붙였다. 금강유역환경청은 관리소홀로 퓨마가 탈출하게 된 평택출장샵 데 대전오월드에 책임을 물어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야생생물법) 위반으로 ‘경고’ 처분을 할 방침이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