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인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인간 게놈지도가 완성된 지 15년이 흘렀지만, 과학자들의 ‘편식’으로 약 2만개의 인간 유전자 중 1만8천여개는 여전히 미지의 영역에 남아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약 30%의 유전자에 대해서는 연구논문이 단 한 차례도 발표된 적이 없으며, 이런 추세라면 100년이 흘러도 연구에서 완전히 소외된 인간 유전자가 남아있을 것으로 지적됐다. 미국 노스웨스턴대학 토머스 스퇴거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2015년까지 발표된 유전자 관련 논문을 분석한 결과, 이런 편향된 연구 경향이 확인됐다고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PLoS) 온라인 학술지인 ‘PLoS Biology’에 밝혔다. 연구팀은 인간 유전자 연구가 약 2천개에만 집중되면서 폐암 관련 유전자나 유방암 유전자군 등 정작 의학적으로 중요한 유전자 연구는 등한시되고 있다고 했다. 이는 선의로 시작된 연구지원 정책이 새로운 유전자 연구 영역을 개척하기보다는 게놈지도가 완성되기 전인 1980~90년대에 이미 많은 것이 밝혀진 유전자에 대한 추가 연구만을 부추기고 있고, 갓 박사학위를 딴 연구원들도 기존 연구가 빈약한 유전자 연구에 나서는 위험을 감수하지 않기 때문으로 지적됐다. 실제로 이번 연구에서 박사급 연구원과 박사과정 학생이 밝혀진 것이 별로 없는 유전자에 대한 개척자적 연구에 나서 나중에 독립적 연구자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은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찬이의 ‘돈 씽크 필!'(Don’t think, feel)이라는 대사에 남원출장샵 너무 몰입해서 그런지 실제로 저도 많이 긍정적으로 변했어요.” SBS TV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조정을 사랑하는 순수한 청년 유찬 역을 맡아 청량한 매력을 발산한 배우 안효섭(23)은 이렇게 말했다. 1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만난 안효섭은 “실제로는 계룡출장샵 어둡고 부정적인 면도 있는데 찬이를 연기한 덕분에 요새 시흥출장샵 많이 웃고, 세상을 바라보는 시점도 긍정적으로 논산출장샵 바뀌었다”며 “이 작품이 정말 오래 마음속 깊이 남을 것 같다”고 했다. 안효섭은 찬에 대해 제일 어른스러운 캐릭터라고도 애정을 드러냈다.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티도 나고, 남을 보듬을 수 있는 능력도 갖췄고, 무엇보다 보령출장샵 자신의 감정을 남에게 부담스럽지 않게 표현하는 면이 어른스러웠던 것 같아요.” 그는 그러면서 제천출장샵 “저도 고등학생 때 첫사랑을 했는데 당시에 소극적이어서 문경출장샵 고백도 한 번 못 해보고 끝났다”며 “자기감정을 표현하는 찬이가 부럽고 멋있어 보였다”고 덧붙였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