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서울시 공무원 간첩사건’ 당시 증거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는 전직 국가정보원 고위 간부가 송고”유우성씨 재판에 거짓 증거 제출…질낮은 종이로 출입경기록 위조”4년 전 의혹 수사 시작되자 증거인멸하고 부하에 책임 떠넘기기

— 평소 탈북민의 사회·정치 참여를 강조해왔다. ▲ 탈북민 수는 작년에 3만 명을 넘어섰고 현재 3만2천여 하남출장샵 명이다. 탈북민 최초의 자생조직인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도 창립한 지 20년이 된다. 경제적 측면에서 탈북민들은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게 사실이다. 그렇지만 경제적 정착을 넘어 사회·정치적으로도 이 사회에 뿌리를 내려야 한다. 나를 포함한 탈북민 300명이 작년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후보 지지 선언을 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에 앞서 더불어민주당 동두천출장샵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은 새터민특별위원회를 만들었다. 탈북민의 사회·정치 참여의 목소리가 반영된 결과다. 올해는 조그만 결실도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 주최로 국회에서 ‘북한이주민 관점에서 본 대북 및 진해출장샵 이주민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뒤이어 통일부도 서울, 부산, 대구에서 탈북민 구미출장샵 정책 방향을 정하기 위해 유사한 세미나를 했다. 탈북민 관점에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토론회는 올해가 처음이다. 그동안 탈북민 정책은 평택출장샵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주도해왔다.

한국에서 탈세가 많은 것은 ‘고스란히 세금을 내면 바보’라는 그릇된 익산출장샵 인식이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이런 잘못된 생각에는 세무당국도 부분적으로 기여했다고 봐야 한다. 과거에 세무당국은 대기업에 대한 세무조사를 정치적인 수단으로 삼기도 했다. 오산출장샵 일종의 ‘손보기’ 차원에서 세무조사를 활용했던 측면이 있었다. 대기업에 대한 세무조사를 건너뛰면서 시혜인 것처럼 이용하기도 했다. 세무조사가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되지 않는다는 인식이 우리 사회에 있는 게 사실이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