업테인의 표준 개방형 자동차 소

업테인의 표준 개방형 자동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보안 프레임워크는 미국 국토안보부(The U.S. Department of Homeland Security), 뉴욕대 공과대학 (NYU Tandon School of Engineering), UMTRI(University of Michigan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SWRI(Southwest Research Institute) 그리고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 및 공급업체들의 지원을 받아 개발되었다. 업테인은 자동차 등급 표준기반 인증, 증명, 암호화 기술 및 프로세스를 활용하는 자동차 OTA에 대한 에어비퀴티 OTA매틱의 심층 보안 접근법의 기반을 제공한다.

신흥국 위기 전라남도출장샵 등 외부환경도 영향(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부도 위험 지표인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대선을 둘러싼 불확실성과 신흥국 위기 등 외부 요인의 영향으로 올해 2배 수준으로 올랐다. 13일(현지시간) 브라질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에 따르면 브라질의 CDS 프리미엄은 올해 1월 140bp(1bp=0.01%포인트)였으나 현재는 282bp로 배 이상 높아졌다. 브라질의 국가신용등급이 투자등급으로 평가되던 지난 2008년 CDS 프리미엄은 100bp를 약간 웃돌았다. 이후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 탄핵 정국이 한창이던 2016년 중순에 400bp를 넘었다가 지난해 밀양출장샵 5월부터 200bp 아래로 내려갔다. 지난달에는 다시 310bp까지 올랐다가 이달 들어 약간 내려간 상태다.

결승에서는 박찬호가 무려 331야드를 보내 315야드의 이승택을 따돌렸다. 이날 비거리는 공이 굴러간 구간은 제외하고 측정했다. 이승택은 이번 시즌 코리안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비거리 289.6야드로 6위에 오른 투어의 대표적인 장타자 가운데 한 명이다. 박찬호는 “거리는 제일 멀리 나갔지만 스윙 김제출장샵 자세나 기술적인 면에서는 확실히 부천출장샵 선수들을 따라가지 못했다”며 “힘자랑만 한 것 같아 부끄럽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5년 전부터 골프를 본격적으로 시작했다”며 “하루에 700, 800개의 공을 치면서 연습을 하기도 했다”고 자신의 구력을 설명했다. 2014년 한국과 일본 투어 장타왕을 석권한 허인회 역시 “이색 대결이라 흥미롭고 신선했다”며 “본 대회에서도 색다른 재미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20일부터 같은 제주도출장샵 장소에서 나흘간 열리는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은 3, 인천출장샵 4라운드에서 코리안투어 선수 60명과 유명인사 60명이 2인 1조로 경기하는 국내 최초의 ‘유명인사 프로암 대회’로 진행된다. 박찬호 외에 이승엽, 우지원, 여홍철 등 다른 종목 선수들과 이재룡, 이정진, 김성수, 류시원, 오지호 등 연예인들을 비롯한 다른 유명인사들도 참가한다. 박찬호는 “투어 순천출장샵 선수들과 함께 경기할 수 있는 22일이 기다려진다”며 “특별한 경험이자 좋은 추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