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을 향해 점차 다가오자 필리핀 당국은 주민 82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고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55㎞의 돌풍을 동반한 망쿳이 15일 오전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강풍으로 2013년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낸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 높은 6m의 폭풍해일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진해출장샵 = 서부 아프리카 기니에서 불법으로 금광을 파내던 4명의 광부가 갱도가 무너지는 바람에 목숨을 잃었다. 지난 9일과 12일 기니 북동부 끝자락에 있는 킨티니안 금광의 갱도들이 폭우에 성남출장샵 주저앉으면서 여성 1명을 강원도출장샵 포함해 4명의 광부가 사망했다고 AFP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관리와 목격자는 사고가 난 금광은 많은 불법 광부가 몰래 들어와 금을 캐려고 구덩이를 파는 바람에 항상 위험에 노출된 가운데 의왕출장샵 최근 우기를 맞아 더욱 안동출장샵 위험하다고 충청남도출장샵 전했다. 기니는 금, 다이아몬드, 보크사이트를 비롯해 다량의 철광석을 보유하고 있어 국내뿐만 아니라 인근 부르키나파소, 라이베리아, 코트디부아르 등지에서 불법 광부들이 몰려들고 있다. 기니 정부는 킨티니안 금광이 있는 시기리 지역에 의정부출장샵 2만 명 이상의 불법 광부가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4월 판문점 회담 때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 땅으로 건너왔지만 판문점이라는 특수 공간이라는 점에서 서울 답방은 차원을 달리한다. 2000년 이후 3명 대통령의 잇따른 평양 방문에 이어 비로소 북한 지도자가 서울을 답방한다면 남북 정상회담의 ‘정상화’에 마침표를 찍는 것일 뿐 아니라, 통일되기 전까지 두 개의 주권국가 현실을 인정하고 체제 공존을 의미하는 전환점이 될 것이다. 순조로운 환경이 조성돼 연내 답방이 꼭 성사되기를 바란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