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 유럽, 캐나다, 호주, 일본 등 세계 각국이 국가안보를 이유로 중국 자본의 자국 기술기업 인수에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4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중국 기업들이 첨단기술 확보를 포항출장샵 위해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고 있음에도 중국의 대외직접투자(ODI) 규모는 2016년 1천961억달러로 최고치를 기록한 후 지난해 1천246억달러로 쪼그라들었다. 미국 법률회사 데커트의 제러미 마산출장샵 주커는 “이러한 경향은 기술 부문에서 중국의 투자에 대한 각국의 경계심이 표현된 것”이라며 “도널드 광양출장샵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집권 이후 이러한 경향이 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은 중국이 자국의 첨단 기술기업을 인수한 후 해당 기업의 기술을 군사 부문에 강원도출장샵 응용하거나, 인수한 기업을 이용해 민감한 데이터를 빼낼 것을 우려하고 있다. 특히 중국이 정부 주도의 첨단산업 육성책인 ‘중국제조 2025’를 내놓으면서 이러한 우려는 더욱 사천출장샵 커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집권 후 중국에 적대적 태도를 보이는 미국은 올해 들어 총 수천억 달러에 달하는 중국 자본의 투자 제안을 퇴짜 놨다. 중국 하이난항공(HNA) 그룹의 미국 헤지펀드 스카이브릿지 캐피탈 인수, 중국 투자회사의 반도체 장비업체 엑세라 인수, 반도체 기업 브로드컴의 퀄컴 인수 등이 모두 국가안보를 우려한 미국 정부의 반대로 무산됐다. 컨설팅 기업 로듐그룹에 따르면 청주출장샵 올해 상반기 중국 기업의 대미 투자는 부천출장샵 18억달러에 불과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0% 넘게 급감했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를 심사하는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 권한을 확대하는 내용의 법안에 서명해 앞으로 중국 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는 더욱 어려워질 전망이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