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번에는 믿을 수

(서울=연합뉴스) 이번에는 믿을 수 있을까.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 계속되는 논란의 출발점이다. 북미 공동성명에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포함시키지 못한 것을 둘러싼 논란도, 회담 결과가 기대보다 밑돌았다는 비판도, 그 기저에는 북한에 대한 뿌리 깊은 불신이 깔려 있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동물권단체 케어는 대전오월드 사육장에서 탈출한 퓨마가 사살된 사고를 두고 “동물원에서 동물이 탈출하는 일은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으니 대응매뉴얼을 만들어야 한다”고 19일 밝혔다. 케어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동물 포획이 불가피하더라도 반드시 사살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며 “시민들의 불안감을 잠재우기 위한 당국의 의지는 이해하지만, 효율적이면서도 인도적인 조치를 강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케어는 “이번에 퓨마에게 실탄을 쏘기 전 마취액 농도를 잘 조절했거나, 마취총을 여러 발 발사했다면 죽음으로 이어지지 않을 수도 있었겠다고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케어는 “퓨마를 동물원에 데려다 놓은 통영출장샵 것도 인간이고, 퓨마가 우리를 인천출장마사지 탈출한 것도 인간의 관리가 소홀한 탓이었고, 탈출한 퓨마를 죽인 것도 인간”이라며 “퓨마와 같은 야생동물을 전시하는 동물원이 반드시 존재해야 하는지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전주출장샵 -[카톡:ym85] — 김포오피걸 11월 26~29일에 열리는 2018 오토모빌리티LA에서 이미 확정 —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이 국제적인 자동차 기술 행사에서 신차, 컨셉트 차량을 공개하고 주요 뉴스를 발표할 예정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상 남북 간에는 종전선언이나 다름없는 포괄적인 군사 분야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솔직히 이번 정상회담 결과는 좀 의외일 정도로 성과가 있었다”면서 “두 정상이 유엔제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경제 협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군사, 안보 등 분야에서 천안출장업소 남북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충주출장안마 했다”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남북 간에는 실질적인 종전선언을 한 것이라고 과언이 아닐 정도로 포괄적으로 군사적 적대행위와 전쟁위험 종식에 신경을 쓴 것 같다”며 “이런 조치들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프로세스의 기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특히 비핵화 조치와 관련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두 가지 합의사항에 주목하면서 비핵화 문제가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동창리 미사일 시설의 경우는 전제조건 없이 영구적인 폐기를 약속하고, 외부 전문가의 참관을 적시했다”면서 “이는 기존 비핵화 조치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구미출장업소 generic india viagra with paypal. 이어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조건으로 단 것은 미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면서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고 덧붙였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