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 서독에서 주거와 이동에 제

다만, 서독에서 주거와 이동에 제한을 받지 않은 동독 측 특파원과 달리 서독 측 특파원들은 동독에서의 취재 범위와 방식에 제한을 받았다. 서독 특파원들은 동베를린에서만 거주할 수 있었다. 다른 동독 지역에서 취재하거나 여행할 경우 관계 기관에 신고해야 했다. 동독은 외무성의 언론관계부를 통해 서독 특파원들을 지원 및 관리했다. 동독이 서독 특파원들을 상대로 취재에 제한을 둔 것은 언론관이 자유민주주의 체제와는 다른 탓이 컸다. 동독은 헌법에 언론의 자유를 보장했지만, 언론이 ‘부르주아 사상을 전파하기 위한 대중매체로 악용되는 것’을 경계했다. 동독은 언론을 사회주의 목표 달성을 위해 노동자들의 의사 형성을 가능케 하고 마르크스-레닌주의 사상의 전파에 기여해야 하는 것으로 바라봤다. 서독 특파원은 원칙상 1년간 유효한 기자증과 자유롭게 여행할 수 있는 비자를 발급받았다. 1976년부터는 가족도 같이 상주할 수 있었다. 취재 보조인력으로는 서독 시민뿐만 아니라 동독 시민도 고용이 가능했다. 동서독 간 언론교류는 양측 간 상호이해 증진에 상당한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동서 분단 뒤 문화적 이질성이 점점 커진 상황에서 상대방을 깊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된 것이다. 특히 정보 부족과 오해에서 비롯되는 동서독 당국 간의 충돌을 완화하는 데도 한몫했다.

속초출장샵 -[카톡:ym85] 아이돌 그룹 ‘임팩트’ 공연 열광…난타·비보이·사물놀이 등 선보여유네스코 세계유산·남북평화 사진전 눈길…한국 음식·태권도 한 몫 포천출장샵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당진출장아가씨 특파원 = 브라질 최대 도시 상주콜걸 상파울루에서 15일(현지시간) 군포출장샵 다양한 한류 콘텐츠를 모아 소개하는 ‘브라질 한류 엑스포 2018’이 뜨거운 열기 속에 성공적인 무대를 꾸몄다. 브라질 한국문화원(원장 권영상) 주관으로 상파울루 시내 엑스포 삼척출장아가씨 센터 노르치(Expo Center Norte)에서 16일까지 이틀간 계속되는 이 행사는 ip 272. 포항콜걸 브라질 한류 팬과 한인 동포 등 8천여 명이 참가 신청을 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