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켈 총리의 알제리 방문은 독

메르켈 총리의 알제리 방문은 독일이 최근 아프리카와 협력에 공을 들이는 상황을 보여준다. 앞서 메르켈 총리는 지난달 말 세네갈, 가나, 나이지리아 등 서아프리카 3개국을 잇달아 방문해 난민 문제와 경제협력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그는 나나 아쿠포 아도 가나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독일이 가나의 경제개혁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모하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과 만나 농업과 자동차 제조 분야에서 독일과 나이지리아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경상북도출장샵 -[카톡:ym85] 미국 인터넷매체 복스는 “보이는 것만큼 진실하진 않을 수 있지만, 평양정상회담 첫날부터 인상적인 장면들이 연출됐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서로를 안았고, 환영 인파 속에 평양거리를 지나갔고, 가는 곳마다 celexa non generic online. 서산출장아가씨 기립박수를 받았다”고 전했다. 먼저 평양 순안공항에서 남북 정상이 뜨겁게 포옹하는 장면과 무개차에 동승해 문경출장아가씨 평양 시내에서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장면 등에 주목했다. 남북 정상이 함께 평양대극장 관람석에 들어서자, 객석을 가득 메운 평양 시민들이 일제히 강릉출장샵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낸 장면도 인상적인 순간으로 꼽았다. 복스는 “대본에 있었던 행동이겠지만 강한 인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이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열린 원주출장샵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방명록에 화성출장마사지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라고 적은 것을 거론하면서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진심 어린 메시지를 남겼다”고도 복스는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27 판문점선언 이후 일련의 변화에 대해 “너무나 꿈같은 일이지만 우리 눈앞에서 분명히 이행되는 일들”이라면서 “우리가 만든 이 길을 완전한 비핵화를 완성해가며 내실 있게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해 올해 하남오피걸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의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고, 환경이 조성대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의 정상화도 이뤄질 것”이라며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즉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복구와 서신 왕래, 화상상봉은 우선 실현하고,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유치에도 협력하며,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위한 구체적인 준비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