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

문 대통령은 이날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한반도 환경 협력과 전염성 질병의 확산과 유입을 막기 위한 보건의료 협력이 즉시 추진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준비하기로 했다”며 “10월에 평양예술단이 남한에 온다. ‘가을이 왔다’ 공연으로 남과 북이 더욱 가까워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정부출장샵 -[카톡:ym85] 유엔 안보리의 실효적인 대북제재에 中 동참 유도 포석남북관계 마지막 통로 닫아버린 섣부른 결정이라는 지적도北 개성공단서 벌던 외화, 근로자 해외 파견으로 보충할 가능성(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우리 정부가 북한의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하원(국민의회)의 새 의장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최측근인 리샤르 페랑(

미국의 Ambo 그룹, 일본 삿포로 상공회의소, 핀란드 Orrin 그룹, 유럽 연합 상공회의소, 선양 Board 그룹 및 선양 관광 단체 등을 포함해 18개국에서 48개 사업 협회와 랴오닝의 60개 관련 기업이 겨울도시사업협력회의(Winter Cities Business Cooperation Meeting)에 참석하고, 약 150명이 이 회의에 합류했다. 이 회의에서 20개가 넘는 문경출장업소 해외 기업과 50개가 넘는 중국 기업이 관광사업, IT, 환경 보호 및 기타 분야와 관련해 1:1 프로젝트 교류를 했다.

AI·로봇 등 미래먹거리 확보 R&D ·혁신활동 역점 추진에 ‘방점’구본무 승계 ‘정통성’ 재확인…삼성 이재용 파주출장마사지 행보와도 비교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그룹의 새 총수인 구광모 ㈜LG[003550] 대표이사가 통영출장안마 지난 12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첫 현장 행보를 시작한 것은 다양한 목적을 염두에 둔 포석이라 게 재계의 대체적인 평가다. 구 회장이 공식 일정을 소화한 것은 지난 6월 29일 ㈜LG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통해 회장직에 정식으로 오른 지 76일만이다. 선대 회장인 고(故) 구본무 회장의 집무실을 그대로 두고 대외 활동을 자제하는 등 연말까지는 조용한 행보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됐으나 전격적으로 현장을 사천출장아가씨 xhamer. 찾은 것은 상당한 ‘메시지’를 내포한 것으로 여겨진다. 우선 그룹의 미래먹거리 확보를 위해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꼽히는 인공지능(AI), 통영출장업소 5G, 로봇, 바이오 등의 분야를 뒷받침할 연구개발(R&D) 활동에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구 회장은 현장 방문 중 “LG사이언스파크는 LG의 미래를 책임질 ‘R&D 메카’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그 중요성이 계속 더 높아질 것”이라면서 “최고의 인재들이 최고의 환경에서 최고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해 주시고, 저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LG전자[066570]가 오스트리아의 차량용 헤드램프 업체 ZKW를 인수한 태백출장아가씨 것을 비롯해 주력 계열사들이 AI 연구를 강화하고 로봇·태양광·바이오 사업 등을 발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것도 ‘구광모호(號)’의 항로를 짐작하게 하는 대목이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