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

군산출장샵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자국과 이스라엘에 고양출장업소 by requip online. 대한 조사를 문제 삼아 국제형사재판소(ICC)를 제재할 수 있다고 ‘엄포’를 놓는다. 아울러 통영오피걸 팔레스타인의 ‘목줄’을 더욱 죄고 이스라엘의 편을 들어주는 행보도 가속하기로 해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로이터 통신이 입수한 연설문 초안에 따르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강릉출장샵 보좌관은 이날 낮 제천오피걸 워싱턴 DC에서 열리는 보수단체 ‘연방주의자협회’ 연설을 통해 이런 내용을 발표한다. 볼턴 보좌관은 “미국은 우리 시민과 동맹국 시민들을 불법적인 법원(ICC 지칭)의 부당한 기소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어떤 수단도 사용할 것”이라고 공표할 예정이다. 이는 ICC가 구금자 학대와 전쟁범죄 가능성에 관해 아프가니스탄에 주둔한 미군과 중앙정보국(CIA) 요원들을 조사하겠다고 요청한 데 따른 반응이다. 이와 함께 팔레스타인 계룡콜걸 측의 요구로 ICC가 가자지구 유혈사태 등에 대한 이스라엘의 범죄 혐의를 수사할 가능성을 미리 차단하려는 아산출장안마 견제구 성격도 있다고 외신들은 해석했다. 만약 ICC가 미국에 대한 조사를 강행할 경우 트럼프 행정부는 ▲ ICC 판·검사들의 미국 입국 금지 ▲ 미국 금융체계에서 이뤄지는 자금 제재 ▲ ICC 판·검사들에 대한 미국 내 기소 등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볼턴 보좌관이 설명했다. 또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미국 시민을 ICC에 넘기지 못하도록 구속력 있는 양자협정들을 추진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ICC의 권한을 제약하라고 요구할 수 있다고 으름장을 놨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