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배 연기 등에 많이 들어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시야에서 색과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인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애덤 폴슨 박사 연구팀이 1천983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한 시력검사와 함께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처음엔 시력의 대비 감도가 정상이었으나 10년 후에는 약 25%가 대비 감도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요한 이유는 혈중 카드뮴 수치 상승이었다고 폴슨 박사는 밝혔다. 혈중 납 수치는 대비 감도 저하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납이 대비 감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며 아마도 연구 대상자들의 납 노출 정도가 워낙 미미했기 때문일 수 있다고 폴슨 박사는 설명했다. 카드뮴과 납은 모두 눈의 망막에 축적되며 특히 카드뮴은 담배 연기 속에 비교적 많이 들어있다. 이에 대해 존스 홉킨스 대학 안 연구소의 만데프 싱 박사는 시력검사표의 가장 작은 글자를 읽을 수 있을 만큼 시력이 좋아도 대비 감도가 떨어지면 시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실렸다.

김제출장샵 -[카톡:ym85] 북중 접경도시 단둥·잉커우市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씨 주장”에너지·자원·노동력 해결로 생산원가 낮춰 경쟁력 제고 cialis makes you bigger. 피걸 가능”(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제조업의 급속한 발전에 따라 비교우위 상실위기에 처한 한국 제조업의 유일한 활로는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이라는 주장이 북중접경 중국 도시에서 활동하는 한중 경제무역전문가에 의해 제기됐다.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잉커우(營口)시의 유일한 한국인 경제고문 조병걸(45) 단둥형제통상컨설팅회사 대표는 5일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중국 기업에 견줘 기술적 우위를 지닌 한국 기업이 점차 줄고 있다”며 “한류 덕분에 식품·소비재 품목이 상당한 우위를 보이지만 제조업 분야의 기술상담시 중국 제품보다 더 나은 한국 제품을 발견하는 빈도가 갈수록 낮아졌다”고 말했다. 조 경제고문은 “최근 10년간 한국 중소기업에 자금 흐름이 끊긴 것과 반대로 중국 정부는 많은 기술개발 자금을 기업들에 퍼부었고 수출로 먹고 살아온 한국의 원동력이 사라지고 있다”며 “자원, 내수시장이 빈약한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방법은 남북관계 개선을 통한 경제협력 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제품과 비교해 한국 제품의 품질 및 가격 경쟁력을 높이려면 품질을 유지하면서 생산원가를 낮춰야 하는데 남북경협이 이뤄지면 에너지, 자원, 노동력을 모두 해결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며 “한국이나 중국 기업 모두 누가 먼저 상품을 업그레이드해 싸게 문경출장마사지 시장에 내놓느냐가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경협의 경제적 효과는 제조업 분야에 그치는 게 아니다”며 제천출장아가씨 “현재 동북아의 물류허브 국가는 일본인데 남북경협 결과로 한국이 중국, 러시아 등 대륙과 이어지면 일본에 있던 각국 국제 사무소, 금융본부 구리오피걸☈ 등이 한국으로 이동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또 “북한과 경협을 하면 북한에 일자리를 뺏겨 한국 실업률이 올라가지 않을까 우려할지 모르나 건설, 자동차, 물류, 철강, 선박 등 각 업종이 동반 발전을 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