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

(세종=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과학벨트)의 기초연구 성과를 사업화하는 세종시 장영실과학기술지원센터가 19일 문을 열었다. 이날 열린 개소식에는 이춘희 시장, 서금택 시의회 의장, 최교진 교육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병선 연구개발정책실장,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IT/과학 본문배너 세종시 조치원읍 옛 세종시청 용지에 자리한 센터는 지하 2층·지상 10층, 건물면적 1만749㎡ 규모로 건립했다. ‘사이언스 비즈(SB) 플라자’란 이름의 사업으로 2016년 12월 착공해 지난 7월 31일에 준공했다.

니제르는 최근 몇 년 동안 ‘이슬람국가'(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1명이 무장괴한들에 납치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19일(현지시간) AP, AFP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17일 밤 니제르 수도 니아메로부터 약 125㎞ 떨어진 바모안가 마을에서 이탈리아인 가톨릭교 신부 피에르루이기 매컬리가 총을 sildenafil gГјnstig online kaufen. 광명출장안마 든 남성들에게 납치됐다. 아프리카의 선교단체 관계자는 “지역 주민들에 따르면 남성 8명이 교회 맞은편에 있는 매컬리 신부의 집에 침입한 뒤 그를 데려갔다”고 말했다. 니제르 정부 대변인은 납치범들이 피걸 이웃 국가인 부르키나파소에서 왔다며 “납치범들을 찾아 여주콜걸 신부를 석방하기 위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매컬리 신부는 니제르에서 11년 동안 살면서 여성 태백출장아가씨 성기의 일부를 절제하는 할례 등의 인습을 없애기 위한 활동을 했다.

대전출장샵 -[카톡:ym85]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가 세계 곳곳에서 파열음을 내는 가운데 중국이 일대일로 최대 참가국인 파키스탄의 이탈을 막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10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이슬라마바드에서 아리프 알비 파키스탄 대통령과 임란 칸 총리를 잇달아 예방했다. 왕이 국무위원은 이 자리에서 중국과 파키스탄의 우호 관계는 국내외의 상황 변화와 무관하게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중국 정부는 460억 원주출장업소 달러(약 52조원) 규모의 중국·파키스탄 경제 회랑(CPEC) 사업이 일대일로 국제협력의 모범적 사례가 되도록 파키스탄과 밀접히 협력할 의사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에 앞서 샤 메흐무드 쿠레시 대구출장마사지 파키스탄 외무장관과 함께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CPEC는 파키스탄에 부채 부담을 안겨주지 않았다. 오히려 이 사업이 완료되면 큰 경제적 이익을 가져와 파키스탄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알비 대통령과 칸 총리 역시 CPEC 사업을 계속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으며, 중국과 파키스탄의 관계를 더욱 진전시키겠다고 공언했다고 전했다. 양측이 경제위기를 겪는 파키스탄에 중국이 추가 금융지원을 하는 방안을 논의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