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

송고(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 측이 최근 비핵화 관련 북미협의에서 북한 북서부 영변의 우라늄 농축시설을 파괴할 용의가 있다고 타진했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북미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는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필요한 농축 우라늄 생산시설을 파괴할 의향을 보임으로써 미국 측의 양보를 끌어내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신문은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의향을 반영한 것이라고 한다”고 전했다. 신문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김 위원장으로부터 서한을 받았으며 그가 서한을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만큼 김 위원장의 의향이 전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변에 있는 우라늄 농축시설은 2009년에 건설이 시작돼 2010년께에 가동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2010년 11월에 우라늄 농축시설을 미국 전문가에게 공개하고 2천기의 원심분리기가 가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해당 시설은 연간 핵폭탄 약 2개분에 상당하는 40㎏의 고농축 우라늄 생산능력을 지닌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은 “다만, 미국 정부는 북한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 조치로 핵·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모든 내용을 신고하도록 요구하고 있다”며 “우라늄 농축시설 파괴로는 불충분하다고 판단할 가능성도 있다”고 덧붙였다.

충청남도출장샵 -[카톡:ym85] 내달 4일 광주콜걸 출협 4층 대강당(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대한출판문화협회가 오는 10월 4일 출협 4층 대강당에서 ‘출판계 블랙리스트 조사, 제도 개선 그 고양출장마사지 이후(세종도서사업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공청회를 연다.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세종도서 서산출장마사지 선정 지원사업’ 개선방안을 포함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출판계 안팎의 구미출장안마 의견을 듣고 모으는 자리로 마련된다. 세종도서는 정부가 전국 공공도서관 등에 비치할 우수 도서를 선정해 종당 1천만원 이내로 구리출장안마☈ 구매해주는 출판지원사업이다. 지난 정부의 부당한 지원 배제가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출판계에선 민간 이양을 요구하고 있다. 1부는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 제도개선위원장으로 활동한 이원재 문화연대 문화정책센터 소장이 ‘출판계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이후의 과제: 권고안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한다. 2부는 정원옥 강릉출장아가씨 order viagra no prescription. 출협 정책연구소 연구원이 ‘블랙리스트 재발 방지를 위한 과제: 세종도서사업 개선방향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블랙리스트 이후 출판계 개선 방향 및 과제에 대한 의견을 제시한다.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