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홈택스 개통…지금까지 1

국세청 홈택스 개통…지금까지 1천707명 체납액 236억원 소멸(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형편이 어려운 개인사업자의 재기를 위한 세금 체납액 소멸 신청을 세무서를 방문하지 않고도 할 수 있게 됐다. NAVYA CEO Christophe Sapet는 “호주는 이 지역에서 신기술을 테스트하고, 선보이며, 설치하기 위한 전략적 국가”라며 “새로운 차량 기술에 대한 정부와 RAC의 열정, 혁신 및 이 지역에서 지역사회에 바로 스마트 이동성 솔루션을 공급해야 할 필요성을 고려한 끝에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실험을 진행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인정자들은 관할 출입국사무소를 통해 법무부가 배포하는 처우 안내문을 받는다”며 “안내문은 단 두 쪽짜리로 최소한의 정보만 담고 있고, 그마저도 난민법의 처우 관련 조항을 풀어놓은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난민 인정자를 포함하는 사회보장 서비스마저도 다언어 지원이 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라며 “이런 수준으로는 서비스에 대한 접근권이 보장됐다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활동가는 “난민이 될 수밖에 없었던 본국의 열악한 상황이 나아질 때까지는 난민들의 본국 귀환은 기약이 없다”며 “난민 인정자를 오래 함께할 사회구성원으로 인식하고 첫 단계부터 차근차근 발걸음을 뗄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이날 보고회에서는 난민 인정자의 언어장벽과 행정 조치에서의 배제, 주거권 현황 등에 대한 발표가 이어졌다. 송고 아울러 볼턴 보좌관은 이날 연방주의자협의회 연설문 초안에서 “미국은 우리 시민과 동맹국 시민들을 불법적인 법원(국제형사재판소· 송고 그러나 미국 전문가들은 중국의 미 채권 보유량 감소가 본격적인 무역 전쟁을 의미하진 않는다고 분석했다. 증권사 내셔널 얼라이언스의 채권담당 이사 앤드루 브레너는 “이건 반올림 오차 수준의 미미한 감소다. 만약 중국이 미국의 관세에 반발을 표시하고 싶다면 곧장 채권을 매각하는 식으로 대응하진 않을 것”이라고 미 송고 이 시점에서 북한이 군사당국자 접촉을 하자고 한 것은 최근에 발생한 남북 군사적 충돌이나 5·24 조치 해제의 조건 등과 관련해 긴밀한 논의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지금은 북한의 도발로 남북간 군사적 충돌이 발생한 직후이며, 제2차 남북고위급 접촉을 코앞에 두고 있는 시점이다. 북한은 이달초 실세 3인방을 인천아시안게임 폐막식에 보내 고위급 접촉을 수락한다는 메시지를 우리 측에 전해 남북관계 개선의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다시 북한 경비정이 NLL을 침범해서 우리 함정과 교전을 하고, 민간단체의 대북전단 살포 직후 휴전선 남쪽으로 고사총 수백발을 발사했다. 총탄중 일부는 우리 측 민가에 떨어졌다고 한다. 희생자가 나왔을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화전양면(和戰兩面) 전술을 쓰고 있다고 풀이했다. 북한의 도발 의도는 자명하다. 잦은 침범으로 NLL을 유명무실화시키고, 총탄으로 우리 민간단체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막겠다는 것이다. 문제는 우리 측이 북한의 그러한 전술에 어떻게 대응하느냐는 것이다. 북한의 전술에 우리 대북정책의 근간이 흔들려서는 안 된다. 즉, 도발에는 출장오피 강력히 대응하면서 원칙있는 남북대화를 통한 관계개선을 추구해야 한다는 것이다. 반대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고 고려해야 한다는 점은 초등학생 학급회의에서도 지켜질 것 같은 당연한 원칙이지만 실제 의사결정 상황에서는 이런저런 이유로 종종 간과되거나, 건너뛰거나, 무시되고 있다. 그렇기에 영국의 경제학자 노리나 허츠는 ‘최고 이의 제기자(Challenger in Chief)’와 같은 역할의 제도화가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모두가 찬성할 때 반대 목소리를 내기는 더 쉽지 않다. 일종의 동조 압력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다. 경영학자 피터 드러커는 “조직이 혁신과 헌신을 촉진하길 원한다면 반대 의견을 꺼낼 수 있는 건전한 문화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 솔직하고 건설적인 의견 충돌을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 CRRC는 베를린 이노트랜스(InnoTrans)에 참가 중이다. CRRC 부스는 홀 2.2 / 310번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http://www.crrcgc.cc/를 참조한다. 남북이 비핵화와 군사적 긴장 완화, 경협 등의 의제에 밀릴 수 있는 이산가족 문제를 인도적 차원에서 근본적·근원적으로 해결할 방안을 모색하기로 한 것은 크게 환영할 일이다. 이산가족 문제를 해결하려면 무엇보다 전면적인 생사확인이 시급한 과제다. 지금도 생사확인이 제대로 안 돼 있다 보니 상봉 행사 때마다 준비에만 두세 달이 족히 걸린다고 한다. 생사확인이 이뤄지면 상봉의 정례화는 물론 서신교환, 전화·화상통화, 고향 방문 등으로 이어질 수 있다. 전면적 생사확인이 이뤄지면 정례적 상봉은 금강산에 이미 상설면회소도 있기에 남북이 합의만 동출장마사지 하면 언제든 가능하다.

(난징, 중국 2018년 9월 11일 AsiaNet=연합뉴스)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ine Expo)가 “Base on Health China, Construct Famous Medical City(건강한 중국을 기반으로 유명 의료 도시 건설)”이라는 주로 이달 16~18일 중국 타이저우에서 열린다. 전시회 개막식에는 세 명의 노벨상 수상자가 참석하기로 확정됐다. 동남아시아에서 Deloitte를 위해 이 관계를 주도해온 Deloitte 싱가포르 위험 자문 이사 Eden Spivakovsky는 “자사는 사업 성장을 위한 기술 혁신의 최전선에서 활약한다”면서 “블록체인은 시장 운영 방식을 전형적으로 바꿀 잠재력을 지닌 중요한 조력자 기술”이라고 말했다.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현지 보건당국자는 “이재민이 머무는 천막은 말라리아 예방을 위한 모기장은 커녕 비바람을 막을 가림막조차 없는 경우가 많다”면서 “내달부터 우기가 시작되면 주민 건강에 심각한 위협이 초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적도에 있는 인도네시아는 건기와 우기가 뚜렷한 편으로 송고 송고(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국고채 금리가 19일 일제히 상승(채권값 하락)했다. 이날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날보다 1.6bp(1bp=0.01%p) 오른 연 1.996%로 장을 마쳤다. 5년물과 1년물도 각각 2.5bp, 1.2bp 올랐다. 10년물도 연 2.374%로 마치며 3.7bp 올랐고 20년물과 30년물, 50년물은 각각 3.9bp, 3.2bp, 2.9bp 상승 마감했다. 공동락 대신증권[003540] 연구원은 “전날 장 마감 후 공개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의사록에서 복수의 위원들이 금융안정에 신경을 써야 한다는 ‘매파적’ 의견을 낸 것으로 드러나며 시장에 금리인상 기대감이 커졌다”면서 “간밤 미국채 금리가 많이 오른 것도 영향을 줬다”고 말했다.사회 본문배너 그는 담배, 상품권, 현금 등을 챙긴 뒤 편의점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일행의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 피해 편의점주는 “면접을 봤을 때 성실하게 일하겠다고 해서 알바를 썼더니 근무 첫날 금품을 챙겨 달아났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송고 The 13MP + 2MP dual-lens rear camera is enabled with Wide Aperture function and is supported by a suite of camera modes to record the wonderful moments in your daily life. 이란에서 여성의 축구경기장 입장을 금지하는 데는 설명이 분분하다. 그 가운데 축구경기장에서 거친 남성 관중의 욕설과 성희롱에 노출될 수 있다는 설명이 가장 일반적이다. 실제 경기는 아니었지만 이날 경기장에선 시종 끊임없는 부부젤라 소리와 응원 구호만 들렸을 뿐 남성들의 험한 욕설은 들을 수 없었다. 남자 대학생 모하마디 씨는 “남자끼리만 있으면 오히려 공격적이고 욕설을 많이 하는데 여성이 함께 관람하면 오히려 이런 행동이 제한된다”면서 “여성도 축구를 직접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란은 강호 포르투갈을 상대로 분전했으나 송고(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톡에서 상대방에게 보낸 메시지를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 17일 적용됐다. 카카오[035720]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부터 카카오톡에 메시지 삭제 기능이 순차적으로 도입되고 있다. 따로 업데이트할 필요 없이 카카오톡 8.0 버전을 쓴다면 자동 적용된다. 전송 후 5분 이내의 ‘읽은 메시지’와 ‘읽지 않은 메시지’를 모두 지울 수 있다. 글자와 사진, 영상, 이모티콘 등 모든 종류의 메시지가 해당한다. 보낸 메시지 말풍선을 길게 눌러 ‘삭제’를 선택한 다음 ‘모든 대화 상대에게서 삭제’를 고르면 된다. 단, ‘삭제된 메시지입니다’라는 흔적은 남는다. 메시지가 암호화된 ‘비밀채팅방’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카카오 측은 “메시지 삭제 기능에 대한 이용자들의 요구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도입을 결정했다”며 “상대에게 메시지 발송을 완료한 후 발신자의 발송 실수를 일부 보완하는 데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미디어 연락처: Todd Fogarty 혹은 Aduke Thelwell KEKST todd.fogarty@kekst.com 혹은 aduke.thelwell@kekst.com + 1 212 521 4800(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국제유가는 18일(현지시간)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0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0.94달러(1.4%) 상승한 69.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선물거래소(ICE)의 11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4시 30분 현재 배럴당 0.98달러(1.26%) 오른 79.03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시리아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격추되면서 중동발 위기감이 높아졌고, 자칫 중동의 원유공급을 위축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지 않겠느냐는 분석이 나왔다. 국제금값은 소폭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12월 인도분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2.90달러(0.2%) 하락한 1,202.9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미·중 무역갈등 우려 속에 달러화가 강세를 보이면서 금값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 응원단의 치어리딩을 따라 하기 위해 힘차게 팔을 뻗는 아이들의 표정에는 즐거움이 묻어났다. 참가 가족들은 응원단과 함께 몸풀기를 끝낸 후 출발선으로 이동했다. 오전 송고한국 대통령 첫 대규모 北주민 대상 연설…”함께 출장샵강추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김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북녘 동포들, 평화 갈망하는 것 확인”(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콜걸샵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대규모 북한 대중 앞에서 공개 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 관중들은 모두 기립한 채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들으며 박수와 함성을 보내는 모습이 국내에도 생중계됐다. ▲ 엑소의 중국인 멤버 레이(본명 張藝興·27)와 노르웨이 출신의 DJ 앨런 워커(Alan Walker·21)가 싱글 ‘쉽'(Sheep)을 발매했다. 이는 2017년 발표된 레이의 솔로 앨범 수록곡 ‘쉽’을 워커가 리믹스한 것이다. 새로운 가사와 붐바스틱 트랩 풍의 사운드로 단장한 ‘쉽’은 완전히 새로운 곡으로 재탄생했다. 워커는 대표곡 ‘페이디드'(Faded)로 유튜브 조회수 18억 건을 기록한 전자음악계 스타다. 지난해 발표한 ‘올 폴즈 다운'(All falls down)과 ‘얼론'(Alone)도 큰 사랑을 받았다. 워커는 오는 8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리는 ‘2018 스펙트럼 댄스 뮤직 페스티벌’로 내한한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 정부가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미중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진 가운데 리커창 중국 총리가 협상을 통해 분쟁을 해결하자는 유화 메시지를 미국 측에 공개적으로 발신했다. 리 총리는 19일 “분쟁은 협상을 통해 풀어나가야 하며 어떠한 일방주의도 가시적인 해결책을 제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국 톈진에서 열린 제12회 ‘하계 다보스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우리는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이라는 기본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며 출장오피 이같이 말했다. 미국과 중국이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추가로 관세를 매기기로 하면서 양국간 무역전쟁이 격화하고 나서 중국 최고 지도부의 공식 반응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줄곧 문제 삼고 있는 위안화 환율 문제와 관련해서도 적극적인 방어 논리를 폈다. 그는 “최근 위안화 환율에 일정한 폭의 파동이 일었다”며 “어떤 이는 이것이 의도적인 것이라고 말하지만 이는 사실에 부합하지도 않을 뿐만 아니라 근거도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위안화의 일방적 평가절하는 단점은 많고 이익은 적어 중국은 위안화를 평가절하해 수출을 자극하는 길로 가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혐오 부추기는 가짜뉴스 판쳐…난민 실상 이해해야””난민 보호는 난민조약에 가입한 우리 국민의 의무”코메르츠방크 CEO의 합병 긍정적 발언 전해져…도이체방크와 합병론 탄력합병시 비용절감 및 시너지 효과…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우려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허리케인에서 열대성 저기압으로 세력이 약화된 플로렌스가 덮친 미국 남동부에서 사망자가 최소 21명으로 늘어났다고 CNN방송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플로렌스가 주말을 거치며 열대성 저기압으로 강등된 후 폭우가 잦아졌으나, 그동안 쏟아진 많은 비로 인한 홍수 피해가 속속 보고됐다. 노스캐롤라이나주(州) 유니언 카운티에서는 1살짜리 아기와 88세 노인이 물에 빠져 숨졌다. 한 살배기 케이든은 친척 집을 향해 차를 몰고 나선 엄마가 홍수에 휩쓸려 그를 놓치는 바람에 숨졌다고 카운티 경찰은 밝혔다. 경찰 당국은 “아기 엄마가 218번 도로의 진입금지 구역 부근을 운전했다. 진입금지 구역에서 운전해선 안 된다”라고 거듭 이동 금지를 당부했다. 같은 카운티의 88세 노인 클레이번 라이트는 불어난 물에 타고 있던 차량이 침수되면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차량 창문이 열린 것으로 볼 때 탈출을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미 당국은 구호 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플로렌스의 여파가 완전히 없어질 때까지 노력을 게을리하지 콜걸추천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호 활동에 연방정부 인력도 2만 명 투입했다고 덧붙였다. 기상 당국은 플로렌스가 시속 24㎞의 속도로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웨스트버지니아주 애팔래치아 산맥 일대에 산사태 피해 우려가 있다고 예보했다. USA투데이는 “폭우가 캐롤라이나에서 끝나가고 있으나, 홍수로 인한 피해는 며칠 혹은 몇 주간 계속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우승컵을 거머쥐었다면 박인비는 여자 메이저대회를 모두 석권하고 올림픽에서 금메달까지 딴 ‘슈퍼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할 수 있었다. 송고잠든 아이 방치 예방하는 기능도 갖춰(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는 18일 경기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안전기술이 적용된 스타렉스 통학차량 14대를 ‘어린이 통학사고 제로 캠페인’에 선정된 어린이집과 지역아동센터 등 14곳에 기증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차는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안실련), 기술협력 파트너사와 함께 안전기능이 장착된 어린이 통학차량을 제공하고 교통안전 교육을 벌여왔다. 올해는 4월부터 전국의 어린이 교육·보육기관으로부터 신청을 받아 보유한 통학차량의 노후 정도, 통학길의 교통사고 위험도 등에 대한 현장 조사와 전문가 심사를 거쳐 14개 기관에 신규 통학차량을 전달했다. 올해 기증된 통학차량에는 최근 사회적 문제가 된 어린이의 차량방치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슬리핑차일드 체크’ 기능이 탑재됐다. 이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통학차량 도착시간, 승하차 상황을 학부모에게 알려주고, 운전자 등 책임자가 하차 후 차에 남은 아이가 있는지 확인한 뒤 NFC(근거리 무선통신) 태그를 찍도록 하는 것이다. 또 안전벨트 착용 확인 시스템, 어린이가 문에 끼인 경우 다시 문이 열리는 문 끼임 방지시스템, 차량 주변 360도를 모니터링해 사각지대를 없애는 어라운드뷰, 정차 후 이동 때 경고음을 내는 전·후방 경보 알림시스템 등이 장착됐다. 현대차는 또 이와 별도로 기술지원 대상 50개 기관을 선정해 이들이 운영하는 통학차량에 슬리핑차일드 체크 기능, 후방 경보 알림시스템, 후방 영상장치 등을 장착해줬다. 현대차는 안실련과 함께 이들 기관의 어린이들에게 ‘찾아가는 어린이 교통안전 교육’도 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빈번한 어린이 통학사고를 예방하려면 차의 안전기능뿐 아니라 의식 개선이 동반돼야 한다”며 “앞으로도 어린이 통학길 안전사고 예방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김은주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스탠퍼드대학교 의과대학 정신과에서 연수했다. 현재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소아청소년 정신의학 분야 진료를 맡고 있으며, 대외적으로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 교육수련위원회, 학술 위원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소아 ADHD 50% 성인까지 이어져…”치료 놓치면 사회문제 유발”성인 ADHD 85% 우울증·공황장애 동반…”조기 진단·치료 중요”(서울=연합뉴스) 김은주 강남세브란스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서울 강남에 사는 중학교 3학년 A군(15)은 언젠가부터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졌다. 공부보다 게임에 집중한 탓이다. 집에서는 가족과 거의 대화가 없어졌고, 사소한 일에 짜증을 내는 것은 물론 불쑥 욕을 하기도 했다. 학교 선생님은 수업 시간에 딴생각만 하고, 공부할 의욕이 하나도 없어 보인다며 사춘기가 온 것 같다고 했다. 집에서는 주변 정리나 시간 관리가 되지 않아 엄마가 일일이 챙겨야만 했다. 엄마는 “어릴 때부터 다소 산만하고 많이 꼼지락거린다는 지적을 받기는 했지만, 머리가 좋아 학교 성적이 크게 떨어지지는 않았다”고 떠올렸다. ‘크면 나아지겠지’ 하는 생각에 그동안 병원도 멀리했다. 그런 엄마가 견디다 못해 A군을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심리평가 결과 전형적인 ADHD(주의력 결핍·과잉행동장애)였다. 우울, 낮은 자존감 등의 정서적인 문제와 함께 주의력이 떨어진 상태였다. A군에게 약물치료를 시작했다. 이후 얼마 되지 않아 A군의 집중력이 눈에 띄게 좋아졌으며, 수업 태도도 개선됐다. 성적이 올라 성취감을 느끼면서 예전보다 게임 시간도 줄고 자기 관리가 가능해졌다. 자신감이 높아지면서 짜증도 줄었다. A군은 요즘 성실하게 고등학교 진학을 준비 중이다. For additional information on AutoMobility LA or to book hotel accommodations with the show’s official provider,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 이미지 1: EA-2000을 사용해 생산된 5G 고속 고주파 PCB https://kyodonewsprwire.jp/img/201808297342-O2-XUYOjL2d환자 처벌 가능성 일축…”국민연금운영계획에 단일안 아닌 다수안 담는다””아동수당, 정책 효율 생각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국제영화제(BIFF) 사무국은 내달 4일 개막하는 올해 영화제 기간 저렴한 가격에 숙박할 수 있는 ‘비플하우스'(BlFFle House) 이용객을 모집한다고 18일 밝혔다. 비플하우스로 제공하는 곳은 부산 해운대구 유스호스텔 아르피나이다. 이 곳은 개·폐막식이 열리는 영화의전당과 야외행사가 열리는 해운대해수욕장 일대까지 택시로 10분 안팎 거리에 있다. 신청은 부산국제영화제 홈페이지(http://www.biff.kr)에서 하면 된다. 신청 기간은 선착순으로 오는 28일 오전 10시부터 내달 13일 오후 6시까지다. 숙박요금은 3인실 1인 기준 2만3천원(싱글침대), 3만원(더블침대), 6인실 1만5천∼1만7천원이다. 규정된 요금 외에 별도 요금을 내면 사우나, 헬스장 등 각종 부대시설도 이용할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문화재청은 지방자치단체 공모를 통해 내년 지역문화유산 교육사업 송고(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 1일부터 10일까지 열린 제56회 진해 군항제에 국내외 관광객 310만명이 찾았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290만명보다 20만명이 늘었다.기자 출신 첫 청장 취임 간담회…”현장이 원하는 바 정책 반영””문화재청 선입견 걷어낼 것…가야사, 서두르지 않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안용수 기자 = 국회 외교통일위원회가 개성공단을 방문하려 했으나 북한의 반대로 무산된 것으로 송고 서울 전시는 국립고궁박물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14일부터 11월 6일까지 열린다. 일제강점기에 출토돼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개성 만월대 유물을 공개하고,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전시 공간을 꾸민다. 관람객은 고려 첨성대 조형물을 배경으로 만월대 남북 공동발굴의 의미를 들은 뒤 3차원 입체영상 홀로그램으로 구현한 유물을 만나게 된다. 또 만월대터 모형, 컴퓨터 그래픽 영상, 기록물 등 만월대에 대한 이해를 돕는 전시물이 마련된다. 북한 개성 고려박물관에서는 도자기, 접시, 막새, 잡상 등 만월대 출토 유물 100여점을 선보이고, 남한의 만월대 유물을 입체영상으로 보여주는 전시가 15일부터 11월 15일까지 진행된다. 전시 첫날에는 같은 장소에서 개성 만월대 공동발굴 조사 전개 과정과 과제, 성과와 추진 방향, 보존·활용 방안을 논의하는 학술토론회가 열린다. 남북은 2007년부터 만월대 궁궐터 25만㎡ 중 서부 건축군 3만3천㎡를 공동으로 조사하고 있으며 지난해까지 1만1천700㎡를 발굴했다. 남북관계가 악화되면서 2011년 발굴이 중단됐으나 지난해 7월 재개됐고 올해는 180일이라는 역대 최장기간 조사에 합의한 바 있다. 그간 조사를 통해 고려시대 원통형 청자와 명문 기와 등 유물 1만여점을 수습하고 정전과 경령전 등 건물터를 확인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해 남북 공동발굴 사업 등 문화유산 분야에서 상호교류와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RRC Sifang 엔지니어링 부문 Deputy Chief인 Ding Sansan은 신세대 열차에 대해 “경량화는 더 나은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기 위한 매트로 빌딩 개념”이라며 “탄소섬유는 이용 가능한 최첨단 소재이며, CETROVO가 이 기술을 멋지게 흡수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차체, 대차 프레임, 운전석 장비 캐비닛 모두 탄소섬유 복합재료로 제작됐기 때문에 열차에 더 가볍고 새로운 기능을 위한 더 많은 공간이 생겼다”라고 설명했다.(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아동수당 지급 시기에 맞춰 21일 첫 아동수당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지급하는 아동수당은 아동의 건강한 성장 환경을 조성하고 아동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마련됐다. 아동수당은 2인 이상 전체 가구의 소득 하위 90% 이하인 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만 6세 미만(2012년 10월 이후 출생) 아동에게 월 10만원을 지급한다. 부산시는 지난 6월 20일부터 사전 신청을 받은 결과 지금까지 모두 13만6천784명이 신청해 94.5%의 신청률을 기록했다. 미신청자 5.5%는 장기 해외 체류자이거나 소득 상위 10% 가구로 예상했다. 21일에는 신청자 가운데 조사를 마친 11만여 명에게 아동수당을 지급한다. 아동수당은 소득·재산 조사와 선정까지 최대 2개월이 걸려 8월 이후 신청자는 9월분과 함께 10월에 수당을 받을 수 있다. 체험메뉴인 ‘창신동 역사문화탐방단’은 창신동과 봉제 거리, 지역 근현대 문화명소와 도시재생 지역을 창신숭인도시재생협동조합과 함께 창신동 구석구석을 탐방한다. 봉제역사관 이음피움의 전시와 봉제 해설, 그리고 각종 봉제체험도 할 수 있어 어린이들의 인기를 사로잡는 교육적 프로그램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 공연정보 이번 달 공연은 송고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박재천 전주세계소리축제 집행위원장은 18일 “개막 무대를 ‘축제 미리 보기’ 형식으로 꾸미겠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개막공연은 매년 매진행렬을 이어가는 가장 핫한 프로그램”이라며 “올해는 관객이 한 공연만으로 축제 면면을 살필 수 있도록 국내·외 주요 출연진을 개막 무대로 올린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 축제 기간에 어떤 공연이 펼쳐질지 가늠할 수 있는 갈라쇼(Gala Show) 형식”이라며 “개막공연에서 짧게 음악을 맛보고 이튿날부터 이어질 개별 공연에서 더 짜임새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위원장은 이어 “올해까지 개막공연을 실내에서 진행하고 내년부터는 야외에서 소화하려고 한다”며 “조만간 야외공연장 정비를 마쳐 우리 소리에 가을밤 정취를 섞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소리판타지’를 주제로 한 2018 전주세계소리축제 개막공연은 오는 10월 3일 오후 7시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선보인다.

About Honor Honor is a leading smartphone e-brand. In line with its slogan, “For the Brave”, the brand was created to meet the needs of digital natives through internet-optimized products that offer superior user experiences, inspire action, foster creativity and empower the young to achieve their dreams. In doing this, Honor has set itself apart by showcasing its own bravery to do things differently and to take the steps needed to usher in the latest technologies and innovations for its customers.북한, ‘지뢰도발’ 우회적으로 부인…”무근거한 사건”(서울=연합뉴스) 차지연 기자 = 송고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 증시와 루피화 환율이 정부의 대책 발표에도 불구하고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신흥국 금융 위기, 유가 상승, 미국·중국 무역 갈등 등 대외 악재가 연이어 터지면서 비교적 안정됐다고 평가받던 인도 경제도 갈수록 휘청이는 모습이다. 19일(현지시간) 인도 PTI통신 등에 따르면 17∼18일 이틀 동안 인도 증시 폭락으로 인해 뭄바이증권거래소(BSE)에 등록된 기업들의 시가총액 2조7천255억루피(약 42조원)가 증발했다. 대표 주가지수인 뭄바이 증시 센섹스(SENSEX) 지수는 18일 37,290.67을 기록, 전날보다 295포인트(0.78%) 빠졌다. 17일 505포인트 등 이틀 동안 800포인트가 하락했다. 지난달 28일만 하더라도 지수가 39,000에 육박하며 연일 역대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우던 인도 증시가 이제는 하락 폭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에 놓인 것이다. 인도 증시는 지난 10∼11일에도 이틀간 1천포인트에 가까운 976.69포인트가 하락하기도 했다. 사법부가 일련의 의혹들로 인해 땅에 떨어진 신뢰를 회복하려면 조직의 환부를 찾아내고 고통이 따르더라도 제 살을 도려내는 대수술을 해야만 한다. 일선 판사들도 법원행정처 폐지, 사법개혁 추진 기구 구성을 공개적으로 외쳤다. 이날 사법부 7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의혹은 반드시 규명돼야 하며 잘못이 있었다면 사법부 스스로 바로잡아야 한다”며 법원의 자체 개혁을 통한 사법부 독립을 촉구했다. 김명수 대법원장도 검찰수사에 협조를 약속하면서 사법부의 근본적인 개혁을 다짐했다. 대법원 청사에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정의의 여신 ‘디케’를 한국화한 여신상이 있다. 한 손에 저울을 들고 다른 한 손엔 법전을 들고 있다. 눈을 가리고 저울과 칼을 든 디케와는 조금 다른 모습이지만 공평무사한 법 집행을 상징한다. 법원이 뼈를 깎는 개혁으로 정의의 여신처럼 국민을 위한 법치의 최종 보루로 거듭나길 바란다. 송고 DAIICO와 연계해 아프리카 더반에서 목재 사업을 하는 Xolani Ntuli는 도시의 주축 업계 중 하나인 가구 제작을 위한 목재를 공급하고 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남학생들은 남녀공학이 아닌 남자학교에 다닐 때 성적이 더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뉴질랜드에서 나왔다. 6일 뉴질랜드 언론에 따르면 뉴질랜드 빅토리아대학 교육학자 마이클 존스턴 박사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뉴질랜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남녀공학에 다니는 남학생과 남자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성적을 비교했다. 그 결과 학교가 위치한 지역사회의 사회 경제적 위상이나 학생들이 어떤 민족이냐와 관계없이 남자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들의 학업 성적이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는 주로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을 조사했다. 2015년의 경우 대학입학 자격을 얻은 남학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 다닌 학생들이 48%인데 반해 남녀공학 남학생들은 28%에 불과했다.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 남학생들의 대학 입학자격 취득 비율은 남자 고등학교에서 22.7%였으나 남녀공학에서는 7.6%로 나타났다. 사회 경제적으로 낙후한 지역에서도 차이는 크게 나타났다. 남자 고등학교 학생들의 대학입학 자격 취득 비율은 32%, 남녀공학 남학생들의 취득 비율은 15%였다. 이와 관련, 남녀공학에서 오랫동안 학생들을 가르쳤던 넬슨 칼리지 게리 오시어 교장은 12~15세 청소년기에 여학생과 남학생들이 교실에서 배우는 방법이 아주 다르다고 밝혔다. 그는 여학생들은 대개 더 성숙하고 자기 생각을 분명히 표현할 수 있는 데 반해 남학생들은 교실에서 틀린 답을 말하지 않을까 하는 두려움을 더 크게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학생들은 종종 서로 깎아내린다. 특히 여학생들이 주변에 있을 때 그렇다.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인상을 심어주기 위해 ‘나쁜 남자가 될 수도 있고 교실에서 어릿광대가 될 수도 있다’는 태도 등 남학생들의 성숙하지 못한 모든 행동이 남자학교에서는 많이 줄어든다. 교실이 차분하고 수업에 더 집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넬슨 칼리지 학생회장 톰 피터슨도 남녀공학 환경이 나이 어린 남학생들이 감당하기에는 만만치 않을 수 있다며 “사회적 측면에서 볼 때 눈을 돌려야 할 것들이 더 많다. 누가 누구와 데이트를 하고 있다거나 누가 주말에 누구와 밖에서 만난다는 것 등을 얘기할 게 많이 있다. 그런 게 공부에 집중할 수 없도록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오클랜드대학 피터 오코너 교수는 “남자학교에 다니는 남학생들은 사회생활에서 우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리고 소중하게 생각해야 하는 관계 형성 등 삶의 다양한 문제에 봉착할 수 있다는 사실도 분명히 알아야 한다”며 학업 성적의 요인으로 한 가지만을 딱 집어서 얘기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외과전문의와 그의 여자친구가 상습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약을 먹이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고 오렌지카운티 검찰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환각 상태 또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요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 클립이 1천 개 가까이 발견돼 피해자가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CNN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남부 뉴포트비치의 유명 외과전문의 그랜트 윌리엄 로비쇼(38)와 여자친구 세리라 로라 라일리(31)는 2016년 이후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에게는 약물에 의한 성폭행, 비인가 약물 소지, 불법 화기류 소지 등 여러 혐의가 적용됐다고 검찰은 말했다. 이들은 2016년 뉴포트비치의 바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술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라일리의 아파트로 데려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가해자 커플이 젊고 매력적이며 매우 단정한 용모를 지니고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어울렸다가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말했다. 로비쇼는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라보’에 출연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인물이다. 토니 래커카스 검사는 현지신문에 “피해자들은 이 커플에 안도감을 느꼈다. 그들은 양의 탈을 쓴 늑대였다. 때로는 그 늑대가 외과전문의일 수도 있고, 아름다운 여성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래커카스 검사는 “영상을 보면 피해자들이 항거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 있는 걸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로비쇼와 라일리가 2016년 4월 이후 요트 파티와 바에 피해 여성들을 초대해 만취하게 하거나 몰래 약물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환각 상태에 빠트린 뒤 섹스파티를 벌이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둔 것으로 보고, 다른 피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송고지역 선관위에 권고…”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 부정”(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 극동 연해주 주지사 선거 2차 투표 개표 결과를 두고 부정 논란이 불거져 중앙선거관리위원회(중앙선관위)가 선거 무효화를 결정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중앙선관위는 19일(현지시간) 연해주 주지사 선거 결선투표 결과를 무효로 하고 3개월 뒤 재선거를 하도록 연해주 지역 선관위에 권고했다. 중앙선관위는 결선투표에서 표 끼워 넣기, 개표 보고서 왜곡, 유권자 매수 등의 광범위한 부정이 저질러져 선거 결과를 인정할 수 없다며 이같이 결정했다. ◇북미 협상국면, 작년보다 훨씬 부드러울 듯 올해도 북핵, 북한 문제가 가장 주목된다. 지난해에는 북미 간에 극도의 긴장이 연출됐지만, 올해는 지난 6월 북미 첫 정상회담 이후 협상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양측 모두 ‘절제’된 모습 속에서 상대의 양보를 압박하는 장으로 활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간의 싱가포르 첫 정상회담 이후 미국은 비핵화를 위한 실질적 조치를, 북한은 종전선언과 제재완화 등을 요구하면서 북미협상은 진전을 보지 못하고 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 북한의 실질적 조치가 있을 때까지 제재를 지속해야 한다는 미국과 제재완화 및 해제를 요구하는 북한, 중국, 러시아 간의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가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만 한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이 없을 것”이라며 초강경 발언을 쏟아냈고, 이에 북측 대표로 참석한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이 선전포고한 이상 미국 전략폭격기들이 설사 우리 영공 계선을 채 넘어서지 않는다고 해도 임의의 시각에 쏘아 떨굴 권리를 포함해 모든 자위적 대응권리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북측은 올해 유엔총회 수석대표로 리용호 외무상을 등록했으며, 일반토의 연설은 29일로 잡혀있다. 북미정상회담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과 이를 계기로 한 종전선언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지만 현재로서는 이번 유엔총회 개막 기간 실현 가능성은 쉽지 않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단을 이끌고 평양에 다녀온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이달 말 유엔총회 방문과 관련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9월 유엔총회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문 대통령은 18∼20일 평양을 방문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할 예정이고,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요청했고, 이미 조율하는 과정에 있다고 백악관이 지난 10일 밝힌 바 있어 유엔 무대에서의 남북미 정상외교에 대한 기대는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도 평양에서의 남북 정상회담 논의 결과를 토대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일반토의 연설, 한미정상회담 등을 통해 북미 간 협상 진전을 촉진하는 외교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송고’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매티스 장관은 “그들이 돈을 보내고, 국민투표 운동에 광범위한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것은 의문의 여지가 없다”며 “마케도니아인들이 스스로 마음을 정하도록 내버려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고(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학교들이 서울과 부산에서 유학 박람회를 개최한다고 뉴질랜드 지역신문이 26일 출장샵추천 보도했다. 베이오브플렌티타임스는 타우랑가 지역 교육 관계자들이 한국을 방문해 한국 유학생들을 더 많이 유치하기 위한 활동을 벌인다고 밝혔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는 이를 위해 26개 초중고와 대학 등 각급 학교 교장과 유학생 담당자들로 구성된 대표단을 이끌고 오는 30일 한국을 방문해 타우랑가유학원(대표 양현택)과 공동으로 서울과 부산에서 사흘에 걸쳐 유학 이민 박람회를 개최한다. 에듀케이션타우랑가의 앤 영 지역 매니저는 이번 박람회 목표는 타우랑가를 고품질 교육 도시로 홍보하고 더 많은 한국 유학생들을 유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초중고 등 타우랑가의 의무교육 대상 학교에 가장 많은 유학생을 보내는 나라가 한국”이라며 “현재 조기유학을 위해 타우랑가에 머무는 한국인은 500여 가족 정도 된다”고 말했다. 영은 지난해 한국에서 열린 박람회를 찾은 사람이 600명 정도 된다며 이들 가운데 자녀 2명을 둔 60여 가족이 타우랑가 지역 학교에 등록했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유학생 시장은 독특하다면서 만 5세부터 조기 유학을 시작할 수 있는데 대개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만 10세 이하 유학생들은 부모들 가운데 한 명이 동반해야 한다는 법률적 조건이 있다”며 바로 그런 점 때문에 타우랑가 지역에는 현지 학교에 등록한 자녀들의 한국 어머니 사회도 점점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 유학생 17명이 재학 중인 벨뷰 초등학교의 데이비드 벨 교장은 유학 박람회가 한국 학생들에게 국제적 인식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며 “어린이들에게 세계관을 열어줄 수 있다”고 말했다. 벨 교장은 뉴질랜드 어린이들도 한국 친구들의 학습 참여도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한국은 교육 측면에서 보면 경쟁사회다. 그런 교육환경에 익숙한 한국 어린이들의 학습 욕구가 뉴질랜드 학생들에게 모범이 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벨 교장은 이어 한국의 학교를 직접 방문하는 기회를 가짐으로써 한국 문화와 한국 부모와 학생들이 뉴질랜드 학교에서 직면하는 여러 가지 어려움과 도전에 대해서도 잘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타우랑가유학원의 양 대표는 뉴질랜드 학교의 전인적 교육 방식이 한국 유학생 가족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며 “뉴질랜드 학교 수업은 창의성 계발에 집중되어 있고, 수업 방식도 한국과 많이 다르다”고 설명했다. 올해 송고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Next-Generation Infotainment–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signs a global multiyear agreement to partner with Google to equip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vehicles with intelligent infotainment systems — The Alliance will utilize Android,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to offer customers a new array of services including Google Maps, the Google Assistant and the Google Play Store — These services will be combined with Alliance Intelligent Cloud-based remote software upgrades and vehicle diagnostics

이 후보자는 송고野, 주식 취득 의혹 등 도덕성 집중 추궁도…”의혹 사실이면 사퇴 용의”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대상으로 19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는 최저임금 인상을 비롯해 현 정부가 추진하는 ‘소득주도성장’ 정책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이 후보자는 고용 위기와 최저임금 인상의 관련성에 관한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의 질의에 “최근 나타나는 고용 악화는 구조적인 문제가 더 많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판단을 하고 있다”며 “최저임금이 주원인이라고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동의하기 좀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 후보자는 소규모 개방 경제인 한국 경제는 외부 충격 완화를 위해 내수 진작이 필요하다며 “(최저임금 인상을) 지금 추진하는 게 단기적으로는 어려움을 겪지만, 방향성 측면에서는 나름대로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최저임금이 고용 악화의 주원인이 아니라고 하는 것은 ‘곡학아세’, ‘혹세무민’, ‘양심불량’이라고 몰아세우고 “김동연 부총리는 소득주도성장의 성공을 위해 (최저임금 인상의) 속도조절이 필요하다고 말했는데 동의하는가”라고 물었다. 이 후보자는 “최저임금 인상을 기업들이 실제로 어떻게 소화하고 있는지에 대한 실태 확인이 필요하다”며 “실태 확인을 하고 실태에 따라 판단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전 0시 5분께 청원구의 한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하던 A씨가 카운터에 있던 현금 등 180만원 상당의 금품을 털어 달아났다. 이날 이 편의점에서 첫 근무를 시작한 A씨는 야간 근무 교대를 하자마자 금품을 털기 시작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의 한 직업학교가 불량학생 등을 처벌한다며 ‘학내 감옥’을 설치해 운영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브렉시트(Brexit) 협상 진척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EU 측이 영국 측 입장을 수용한 양보안을 준비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입수한 외교비밀문서 등을 토대로 EU가 아일랜드 국경 문제와 관련해 새 초안을 마련해 회원국 정상들에게 배포할 예정이라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초안에는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간 ‘하드 보더'(hard border)를 피하기 위해 발전된 기술을 활용, 아일랜드 국경에서 통관 및 출입국관리 절차를 최소화하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그동안 영국 정부 및 브렉시트 강경론자들의 주장을 일부 받아들인 것이다. 구체적으로 EU는 등록된 기업들의 상품은 바코드 스캔 및 전송 등을 통해 선적과 하역 과정을 추적, 별도 통관 절차를 대신하는 방식을 검토 중이다. 이미 스페인과 스페인령 카나리아 제도 사이에 이와 비슷한 방식을 적용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양측 간 브렉시트 협상이 아일랜드-북아일랜드 국경 문제에 가로막히면서 진전이 없자 돌파구를 마련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그동안 영국 본토와 함께 북아일랜드 역시 브렉시트 이후 EU 단일시장과 관세동맹에서 제외되면 과거 내전 시절과 같이 엄격하게 국경을 통제하는 ‘하드 보더’가 부활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2천억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추가 관세를 매기기로 하고, 중국도 이에 맞서 600억달러의 어치의 미국 제품에 보복 관세를 부과하기로 하면서 세계 1∼2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전면전으로 번졌다. 다만 양국이 애초 공언했던 수준보다는 관세율을 낮춰 발표하면서 시장에 끼친 충격이 제한적이었고, 날선 공방 속에서도 양국이 조심스럽게 대화 메시지를 발신하는 모습도 보였다. 따라서 향후 미중 무역전쟁이 걷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달으면서 세계경제를 혼란 속으로 밀어 넣을지, 극적인 대화 국면으로 전환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미중 양국은 오는 24일부터 각각 2천억달러, 600억달러 어치 규모의 상대국 제품에 관세를 부과한다. 앞서 미중은 7월과 8월 각각 340억달러, 160억달러 어치의 상대국 제품에 25%의 고율 관세를 물린 바 있어 이번에 ‘3차 공방’이 펼쳐지게 되는 셈이다. 2천억달러에 달하는 추가 대중 관세는 가뜩이나 경기 둔화 추세가 뚜렷해지는 중국 경제에 본격적인 타격을 입힐 가능성이 크다. 글로벌 투자은행(IB)들은 0.5∼1%포인트가량 중국의 연간 경제성장률이 낮아질 수 있다고 예측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수입물가 상승이 소비자들의 부담으로 전가되면서 경제에 큰 부담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는 분위기다. 특히 이번에는 가구, 식품류, 의류, TV 등 가전, 장난감 등 소비재가 대거 관세 부과 목록에 오르면서 미국인들의 체감 고통도 클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며칠 내로 관세 부과 대상을 중국 수입품 전체로 확대하는 추가 관세 절차를 개시하도록 지시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등 사태가 더욱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김 위원장, 김여정 북한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가장 먼저 대담할 언론은 어디일까. 세계 언론들이 이 티켓을 거머쥐기 위해 지금 이 시각에도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마지막 남은 냉전의 섬, 북한의 최고 지도자 인터뷰는 세계적 특종을 넘어, 동북아 안보 질서의 변화를 알리는 상징으로 기록될 것이다. 이 티켓은 사실을 보도하고 진실을 추구함으로써 가장 공정하고, 객관적이며, 한반도 긴장완화에 기여할 수 있는 언론에 주어질 것이다. ‘평화 운전자’가 될 언론에 말이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송고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의 절대적으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한 채 전북 현대와 대결을 앞둔 수원 삼성은 크게 앞선 상황이지만 승리로 4강행을 확정하겠다고 다짐했다. 이병근 감독대행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 현대와의 8강 2차전 기자회견에서 “1차전을 이겨 자신감이 올라왔고, 분위기가 좋다”면서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그간 전북에 많이 졌기 때문에 내일 홈 경기 승리로 한을 풀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수원은 지난달 29일 8강 1차전 원정에서 데얀의 멀티 골 등을 앞세워 전북을 3-0으로 완파했다. 서정원 감독이 전격 사퇴한 직후 다소 어수선한 가운데 K리그1과 AFC 챔피언스리그 석권을 노리던 전북에 일격을 가했다. 19일 안방에서 2차전을 앞둔 이 감독대행은 “방심하지 말자고 선수들에게 얘기했다. 비겨서 올라간다는 생각도 해본 적 없다”면서 “초반부터 내려서서 겁먹고 수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수원은 최근 K리그1 2경기에서 골 맛을 보지 못한 채 2무를 기록 중이다. 이에 대해 이 감독대행은 “아쉬운 부분”이라면서 “스리백이든 포백이든 공격수를 한 명 더 두는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출장업소 주축 미드필더 김은선이 지난 주말 리그 경기에서 발목을 다쳐 나올 수 없다는 점도 수원엔 악재다. 이 감독대행은 “중요한 역할을 맡는 선수인 만큼 선수들이나 저나 흔들리기도 하지만, 대체할 선수가 역할을 잘 알고 나선다면 잘 해줄 거라 생각한다. 주변의 사리치나 이종성도 잘 도와줄 것”이라며 다른 선수들에게 힘을 실었다.미국, 탈레반과 직접 평화협상 추진…”지금이 평화 위한 적기”과거 평화협상은 교착 연속…IS 존재 등은 난제 KT는 2013년부터 르완다 정부와 조인트벤처를 통해 상용서비스를 시작해 왔고 3년 6개월 만에 아프리카 대륙 최초로 LTE를 개통시키게 됐다. 1천 개의 언덕이 있는 나라. 아프리카의 스위스로 불리는 나라. 르완다. 르완다는 변하고 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정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에 훌륭한 화폭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문 대통령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동반 관람한 뒤 문 대통령을 평양시민에게 이렇게 소개했다. 이번 여행이 계획대로 성사되면 지난 1972년 아폴로 17호 선장 진 커넌(작고)이 마지막으로 달을 밟은 이후 거의 반세기 만에 인류가 달에 도달하는 기록을 낳게 된다. 민간 부문에서는 최초다. 한편, 마에자와가 이번 여행을 위해 스페이스X에 지불한 돈이 얼마나 되는지가 관심을 끌고 있다. 머스크는 “상당한 액수를 지불했다”고만 언급했다. BFR 프로젝트에 투자되는 전체 비용이 50억 달러(5조6천억 원)로 예상되는 점에 비춰 마에자와의 지불 액수가 천문학적 규모에 달할 것이라고 항공우주 매체들은 분석했다. “Our business in Dalian has made a great progress in the past decade,” said Meng Hongxia, Vice President, Greater China, Cisco. “We hope to create more opportunities in Liaoning and support the development of more state-owned enterprises and private enterprises in China,” said Hu Ying, senior vice president of customer service in China, Oracle.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발전을 촉진하는 민간기업 회의”에서 76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이들 프로젝트의 총 계약 규모는 3,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들 프로젝트 중 투자금이 100억 위안 이상인 대형 프로젝트도 10건이 넘는다.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의 전략 및 투자 책임자 Wang Xiaochun은 “랴오닝이 견고한 산업 기초와 확실한 지역 이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 개발 전략에 따라 투자자에게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More information regarding the show’s vehicle debut lineup will be announced in the coming weeks.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