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

4. 남과 북은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우리 민족의 기개를 내외에 과시하기 위해 다양한 분야의 협력과 교류를 적극 추진하기로 하였다. ① 남과 북은 문화 및 예술분야의 교류를 더욱 증진시켜 나가기로 하였으며, 우선적으로 10월 중에 평양예술단의 서울공연을 진행하기로 하였다. ②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 ③ 남과 북은 10·4 선언 11주년을 뜻깊게 기념하기 위한 행사들을 의의있게 개최하며, 3·1운동 100주년을 남북이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하고, 그를 위한 실무적인 방안을 협의해나가기로 하였다. ◇ 2급(지방이사관) 승진 ▲ 대변인 김의승 ▲ 일자리노동정책관 강병호 ▲ 행정국장 황인식 ▲ 재무국장 하철승 ▲ 평생교육국장 백호 ▲ 도시기반시설본부장 한제현 ▲ 인재개발원장 김상한 (서울=연합뉴스) 송고”협상은 지금부터 시작…하나하나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NSC도 신중기조 재확인…”5·24 등 기존 입장변화 없다” 朴대통령은 개혁·경제 행보로 신속 전환 무게중심 이동(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안보위기를 해소한 청와대가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속도를 조절하며 ‘숨고르기’에 나서는 양상이다. 여론의 관심은 후속 남북회담 및 5·24 조치 등 의제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지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릉콜걸샵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첫 시험대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꼽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남북간 합의사항 중 우선순위와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할 일이 한두 개가 아니며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면서 “마치 금방이라도 5·24 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과제로 보는 것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이라는 점 외에 남북간 6개 합의 사항 중 군사적 긴장 완화 관련 내용 외에 이산가족 상봉이 내용이 가장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큰 합의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북이 합의한 당국회담이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문제는 구체 사항을 앞으로 남북간 협의를 통해 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산가족의 경우 실무적 준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남북은 이를 위해 다음 달 초에 적십자 회담을 갖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도 합의대로 이행될지는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 전까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 지적이다. 북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행사가 예정일 직전 취소되거나 연기된 적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은 2013년 9월 25~30일 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직전(21일)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시기적으로 실무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10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점도 변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계기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치 국면이 다시 조성되게 되며 이산가족 상봉도 불발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하는 첫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여기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판단도 깔려 있다.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합의를 이행할 수 있는데 북한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안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령 금강산 관광 중단이나 5·24 조치는 각각 박왕자씨 사건이나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응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등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나아가 급격한 남북 관계 개선 추진 전망에도 불구,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실제 남북관계에 별다른 변화가 없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해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국면으로 원위치될 경우 현재의 호의적 여론이 비판 여론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도 신중 기조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이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에도 국민적 관심이 쏠린 남북관계 관련 행보가 아닌 경제·개혁 행보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흐름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상은 앞으로도 계속되니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다”면서 “(남북 간) 협상은 끝난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등도 시간을 갖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 이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의사항 이행과 정부의 대북 기조 등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 NSC 상임위는 5.24 조치 및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해선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참모는 “이제 겨우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어떻게 할지 설계도 하고 차분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는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아울러 인도 현지 생산 규모도 파격적으로 늘리고 있다. 지난 7월 뉴델리 인근 노이다에 자리 잡은 공장 규모를 두 배로 확대, 세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으로 탈바꿈시켰다. 이곳에서만 연간 1억2천만대의 휴대전화를 생산하게 된다. 당시 준공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도 참석하는 등 관심을 모았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로마교황청 대표단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주교 임명권 문제에 대해 합의할 것으로 보이며, 합의 후에도 교황청이 대만과 단교할 가능성은 없다고 중화권 언론이 보도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중국 환구시보 등에 따르면 교황청의 중요 인물이 이달 말 중국을 방문해 중국 내 주교 임명권 문제를 둘러싼 갈등을 끝낼 역사적인 합의에 서명할 전망이다. 중국 공산당 정권 수립 이후인 1951년 외교 관계가 단절된 중국과 교황청은 3년 전부터 관계 회복을 위한 협상을 개시했다. 양측은 누가 중국 내 가톨릭 주교를 임명하느냐를 둘러싼 문제를 놓고 좀처럼 견해차를 좁히지 못했으나, 작년 말 큰 틀의 타협점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사회과학원 세계종교연구소의 왕메이슈 연구원은 “주교 임명권에 대한 합의가 이뤄진다면 중국 정부가 승인한 주교를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 소식통은 “이번 합의에는 중국 정부가 교황을 중국 가톨릭 교회의 수장으로 공식 인정하는 대신, 교황청은 중국 정부가 교황청 승인 없이 임명한 주교 7명을 인정하는 내용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대북제재 풀려야 경협 본격화, 조사연구는 그 전에도 가능””노하우·자본 보유한 국제기구·주변국 참여해야” (세종=연합뉴스) 이세원 이대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9월 평양공동선언’을 내놓으면서 경제협력 사업이 재개되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이번 선언은 올해 4월 27일 발표된 ‘판문점 선언’보다 더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 경협이 속도감 있게 진전할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린다. 물론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고 미국 등 국제사회가 대북제재를 풀어야 현실화할 수 있는 사안이 대부분이라서 선언에 담긴 내용을 행동으로 옮기기에는 시기상조라는 평가가 많다. 다만 요건이 다 갖춰지기 전이라도 남북이 경협 밑그림을 그리는 등 준비작업을 하는 것은 가능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송고50조원이면 일본 방위비에 육박…내년도 국방비 증액 예상”軍 가진 것 더 내려놓고 낮은 자세로 개혁안 다듬어야”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절대적 신임을 보내온 측근인 제라르 콜롱( 벚꽃 잔치는 10일간 펼쳐진다. 전야제에 맞춰 진해시가지는 36만여 그루 벚나무가 만들어낸 벚꽃 천지다. 시가지 벚나무 80%가량이 활짝 개화했다. 손꼽히는 벚꽃 명소인 여좌천 일대는 수십 년생 벚나무들이 솜사탕 같은 연분홍 벚꽃 터널을 만들었다. 경화역, 중원로터리, 제황산 공원 등 다른 벚꽃 군락지에도 벚꽃이 앞다퉈 피었다. 창원시는 전야제에 앞서 활짝 핀 벚꽃이 4월 초순까지 절정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야오리더(姚立德) 교육부 차장(차관)은 ‘선의의 조언’이라면서 학술교류가 정치적 간섭을 받지 않기를 바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술에 취해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를 협박하고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린 환자들이 경찰에 잇따라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송고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이 20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판세가 2강 구도로 흘러갈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여론조사업체 MDA가 전국교통연맹(CNT)의 의뢰로 진행해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 극우 성향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28.2%로 선두를 유지한 가운데 좌파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가 17.6%로 2위를 기록했다. 좌파 성향의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0.8%로 뒤를 이었다. 중도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는 6.8%, 중도 좌파 지속가능네트워크(Rede)의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4.1%였다. 나머지 후보 8명의 지지율은 3%를 넘지 못했고,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은 15.7%였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결선투표가 성사되면 보우소나루 후보와 아다지 후보, 고미스 후보가 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됐다.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남북관계와 통일문제를 전문으로 방송할 채널인 ‘통일TV’가 19일 개국을 위한 첫발을 내디뎠다. 통일TV 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 19층 기자회견장에서 ‘통일TV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개국 준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The next-generation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an innovative solution that standardizes several steps in the staining and coverslipping process for faster turnaround times and produces high-quality slides required by the pathologist,” said Peter Reimer, PhD, Vice President Core Histology, Leica Biosystems. “This integrated system features unique coverslipper technology that streamlines the histology process, supporting pathology labs that are challenged to meet the demands of increased workloads.”

트럼프 대통령은 공장 해외이전을 결정한 할리 데이비슨을 ‘배신자’로 낙인 찍고 불매운동까지 촉구했지만, 정작 백악관은 그동안 써오던 이 회사 제품을 그대로 사용하기로 한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미 연방정부 입찰 사이트인 ‘FBO(Federal Business Opportunities)’ 13일 자에는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올해 가을 사이드카를 장착한 할리 데이비슨 신형 모델을 구입할 예정인 것으로 나와 있다. 이 사이트는 연방정부가 필요 물자의 구매·조달 계약 등과 관련해 민간 부문에 제안하는 채널이다. 비밀경호국은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을 구매하기로 한 이유로 경호상 편의성과 요원들의 운전 숙련도 등을 들었다고 USA투데이는 전했다. 경호국 관계자는 이 신문에 “다른 모터사이클을 구비하게 되면 추가로 트레이닝할 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국을 대표하는 명품 오토바이 브랜드인 할리 데이비슨은 트럼프 행정부의 유럽산 철강·알루미늄 고율 관세에 맞서 유럽연합(EU)이 보복관세로 대응하자, 이를 피하기 위해 미 위스콘신주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하겠다는 계획을 지난 6월 말 내놓았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할리 데이비슨이 가장 먼저 백기 투항했다는데 놀랐다. 나는 당신들을 위해 정말 많은 걸 해줬는데 결과가 이것이냐”며 ‘분노의 트윗’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을 지지하는 모터사이클 라이더들을 불러모아 “많은 할리 데이비슨 소유자들은 해외로 생산시설이 이전될 경우 이 회사를 보이콧할 계획이다. 훌륭하다”라며 불매운동을 지지하기도 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아세안 지역회의 참석 계기에 12일 라닐 위크라마싱하 스리랑카 총리를 예방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이 자리에서 양측은 인도양에서의 협력, 북핵 문제 해결 및 한반도 평화 정착 등 지역·글로벌 이슈에 있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경영지원본부장 채화석 ▲ 기획조사본부장 이후형 ▲ 협력사업본부장 이명수 ▲ 회원사업본부장(나주지부장 겸직) 강조병 (광주=연합뉴스) 송고(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국내 완성차 5개사가 추석 연휴를 맞아 안전한 귀성·귀경길을 위한 차량 무상점검 서비스에 나선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000270], 한국지엠(GM), 쌍용차[003620], 르노삼성 등 완성차 5개사는 추석 연휴 기간 전국 서비스 거점에서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 서비스를 진행한다. 엔진, 브레이크, 배터리, 타이어 공기압 등 기본 안점점검과 함께 냉각수, 엔진오일, 워셔액 등 소모품 점검 및 교환을 해준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차[005380]는 17∼21일 5일간 전국 22개 서비스센터와 1천400여개 블루핸즈에서, 기아차는 같은 기간 전국 18개 서비스센터와 800여개 오토큐에서 무상점검을 진행한다. 현대차의 경우 블루핸즈 입고 고객 중 현대차 차량관리 애플리케이션(앱) ‘마이카스토리’ 가입 고객에게 수리공임 1만원 할인 혜택, 워셔액 무상제공 쿠폰 증정 등의 혜택도 준다. 한국GM은 19∼21일 3일간 쉐보레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하며, 추석 당일을 제외한 명절 기간에는 종합상황실(☎ 080-3000-5000)을 운영해 긴급출동 및 차량견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쌍용차도 19∼21일 전국 339개 서비스 네트워크에서 차량 입고 고객을 대상으로 무상점검을 해준다. 서비스 운영시간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다. 르노삼성은 19∼21일 일산, 신호 지점을 제외한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 서비스를 운영한다. 최근 출시된 ‘마이 르노삼성’ 앱을 활용하면 서비스센터 방문 전 점검이 필요한 사항을 먼저 확인할 수 있고, 명절 기간 긴급상황 발생 시 고객센터나 보험사 콜센터로 바로 연결돼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그는 아프리카를 돌아보면서 기존에 생각한 ‘세계는 하나’라는 가치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정 소장은 그 근거로 조상이 동일하다는 혈통의 동조, 역사에는 보편적 법칙이 있다는 역사의 통칙, 소통과 교류가 부단히 이뤄지는 문명의 통섭, 보편가치 공유를 제시했다. 그는 신간을 “종횡(縱橫) 세계일주 수행의 인증샷”이라고 정의했다. 송고지난 1월 영업 중단한 뒤 소유·명칭 바꿔…”북중관계 개선 따라 부활 여지”(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한 때 ‘북한 해커의 비밀거점’으로 지목됐던 북중접경 중국 랴오닝(遼寧)성 선양(瀋陽)의 칠보산호텔이 지역업계에서 퇴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중합작 기업 형태로 운영해온 칠보산호텔은 북한 핵실험·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재재 결의에 중국이 동참하면서 북한기업 대상 폐쇄명령에 따라 지난 1월 영업을 중단했다. 이후 중국인 명의로 소유를 바꾸고 ‘중푸(中富)국제호텔’로 이름도 고친 뒤 지난 6월 11일 재개장했다. 애초 북한 핵·미사일 관련 물자를 거래한 혐의로 중국 당국에 체포된 단둥훙샹그룹(丹東鴻祥集團)의 마샤오훙(馬曉紅) 대표 등과 북한 측이 칠보산 호텔 지분을 나눠 가졌으나 중국 당국의 폐쇄 명령 이후 지분 구조가 크게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호텔 주소지를 관할하는 선양시 허핑(和平)구 시장감독관리국에 등록된 바에 따르면 현재 중푸국제호텔 법인대표는 중국인 리이충(李怡瓊)으로 300만 위안(약 4억8천900만원)을 출자해 출자액 순위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중푸환경보호산업그룹으로 400만 위안(약 6억5천200만원)을 출자했다. 이들에 이어 양궈펑(楊國峰) 200만 위안(약 3억2천600만원), 페이리광(裵麗光) 100만 위안(약 1억6천300만원) 등 2명의 개인이 3,4위를 차지했다. 지난 1월 호텔 영업중단 이후 기존의 중국·북한측 관리인으로 보이는 자오더타오(趙德濤) 사장과 정춘화(鄭春花) 상무이사가 고위관리인 명단에서 빠지고 리이충이 상무이사 겸 사장으로 등기됐다. 등기자본금 액수도 518만 위안(약 8억4천600만원)에서 1천만 위안(약 16억3천만원)으로 2배 가까이 늘렸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관광공사 대전·충남지사는 10일 대전역 앞에서 정보통신기술(ICT) 융합 스마트 홍보관을 활용한 여행 프로그램 홍보 캠페인을 펼쳤다. 이 행사에는 대전시, 대전마케팅공사, 충남도 등이 함께 참여했다. 이들 자치단체와 기관은 시민과 관광객을 상대로 봄 여행주간(4월 28일∼5월 13일)을 소개했다. 터치스크린 키오스크와 태블릿 PC를 활용해 문제를 풀며 확인하는 ‘봄 여행주간 나의 휴가 아이큐 알아보기’ 이벤트가 특히 인기를 끌었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TV 속 여행지 정보 제공, 지역 내 봄 대표축제 안내, 전국 대표 관광 프로그램 알리기 활동 등도 진행했다.(서울=연합뉴스) 천정부지의 서울 집값을 잡기 위한 공급확대 방안으로 서울 시내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 논의가 뜨겁다. 더불어민주당과 국토교통부는 서울 시내 그린벨트를 일부 풀어 택지를 확보하는 것이 절실하다는 입장을 바탕으로 서울시와 조율 중이다. 6월 말 이후 다락같이 오르는 집값이 잡히지 않자 기존의 투기수요 억제를 유지하면서 공급도 늘리는 쪽으로 기조를 바꾼 당정이 선택한 공급확대 카드다. 하지만 박원순 서울시장의 입장은 다르다. 녹색 수도 ‘최후의 보루’로서 그린벨트의 가치를 강조하며 원칙적으로 반대 의사를 꺾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의 비핵화 중재자 역할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비핵화라는 사안 자체가 엄중한 것은 물론 오랜 기간 적대관계였던 북한과 미국 사이를 조율해야 하기 때문이다. 임 실장도 “비핵화라는 무거운 의제가 정상회담을 누르고 있다”며 “이번 회담에 대한 어떤 낙관적 전망도 하기 어렵게 하는 대목”이라고 토로할 정도다. 그러나 비핵화에 대한 희망은 있다. 북한은 지난 4월 노동당 중앙위원회 전원회의를 통해 ‘핵무력·경제건설 병진노선’의 종료를 선언하고, ‘경제건설 총력집중’을 새 노선으로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이번 평양회담을 조율하기 위해 방북한 특사단을 만난 자리에서 ‘2021년 1월까지인 트럼프 임기 중 비핵화를 하겠다’고 시간표를 밝혔고, ‘종전선언은 한미동맹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와는 무관하다’고 진전된 메시지를 내놓은 바 있다. 많은 산업체에선 저항표준을 공정에 적용해 전자기기 품질을 보증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양자홀 효과를 기반으로 하는 양자홀 저항(QHR·Quantum Hall Resistance)을 표준값으로 삼는다. 그런데 양자홀 저항은 12.9㏀ 수준이어서 고저항 표준으로는 적절치 못하다. 표준으로 삼을 수 있을 만큼 변하지 않는 양자 고저항을 실현하고자 일본 ‘NMIJ'(National Metrology Institute of Japan)에선 100여개의 양자홀 저항을 직렬로 연결해 1㏁ 양자홀 고저항 배열을 만들었다. 이론을 바탕으로 만든 이 저항은 그러나 검증 과정에서 한계에 부딪혔다. 일본 연구진이 전기표준분야 최상위 측정기술을 가진 표준연에 공동연구를 제안한 건 이런 배경에서다. ◇트럼프, 북한 대신 이란 때리기 나서나 북한 및 한반도 이슈 외에도 이란, 시리아 문제, 글로벌 무역전쟁 등을 놓고 치열한 기 싸움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에는 북한에 대해 위협성 발언을 쏟아냈다면 올해는 이란이 그 표적이 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송고야당 후보도 “선거 무효” 주장…소송 제기(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서아프리카 말리의 대통령 선거에서 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한 것으로 공표되자 야당 후보가 ‘사기’라며 반발하고 수천명이 선거 무효를 요구하는 시위에 나서는 등 혼란이 증폭되고 있다. 말리에서는 지난 12일 치른 대선 결선에서 이브라힘 부바카르 케이타(73) 현 대통령이 67.17%의 득표율로 32.83%를 득표한 수마일라 시세(68) 후보를 누르고 재선에 성공했으나 야당은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수도 바마코에서 수천 명의 야당 지지자가 부부젤라를 불고 야당 후보들의 선거 포스트를 들어 보이며 경찰과 대치했다고 AFP가 이날 보도했다. 앞서 시세 후보는 지난 17일 공식 선거 결과를 부인하며 이번 대선을 ‘패러디와 거짓말’이라고 표현하며 자신이 승리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투표함 채워 넣기’가 드러난 많은 투표함과 북부 투표소들에서 가져온 믿지 못할 투표함들을 제외하면 내가 51.75%의 득표율로 이겼다”라고 말했다. 그의 선거 캠프 관계자들도 일부 결과는 거짓이라는 사실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관계자들은 어떤 투표소에서는 선거인들이 40초 만에 투표를 마쳤는가 하면 또 다른 투표소에서는 케이타가 100% 득표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주요 야당의 회원인 파투마타 코나테는 “현 정권은 불법이다. 이번에는 우리 차례다. 우리가 이겼다. 우리는 현 정부가 물러날 때까지 행진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세는 또 상급 법원에 이번 대선 결과 일부의 무효를 청원하는 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유럽연합(EU)과 아프리카연합(AU) 선거감시단은 이번 선거가 크게 손상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앞서 대선 1차 투표가 끝나고서 3명의 야당 후보가 결과에 대해 헌법 법원에 이의를 제기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내달 4일 취임이 예정된 케이타는 지난 2015년 말리 정부와 동맹 단체, 그리고 투아레그 반군단체가 맺은 평화협정을 이행해야 할 책무를 지고 있다. 최소 20여 개의 종족으로 구성된 말리는 대다수 국민이 하루 2달러 미만으로 연명하는 가운데 종족 분쟁에다 다수 반군의 도발로 정국이 혼란을 이어가고 있다. 말리에서는 4년째 비상계엄령이 이어지는 가운데 최근 무장세력의 폭력이 북부를 넘어 중부와 남부에까지 이르고 있으며, 최근에는 인근 부르키나파소, 니제르까지 번져 지역사회 간 분쟁의 도화선이 되고 있다.

평양정상회담은 무엇보다도 양측의 정상이 구체적으로 비핵화 방안을 처음 논의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이 평양회담을 앞둔 사전 브리핑에서 “이번 회담의 중요한 특징은 비핵화 의제가 들어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비핵화 의제는 북미 간에 다뤄지고, 우리 정부가 꺼내는 데 대해 북미가 달가워하지 않은 상황이었다. 역대 우리 정부는 남북대화에서 비핵화 문제도 다루기를 희망했으나 북한은 ‘미국 때문에 핵무기를 만든 만큼 미국과 이야기할 일’이라는 논리로 거부해왔다. 그러나 북한은 이번 회담에서 우리 정부의 중재 역할에 전향적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도 트럼프 미 대통령 못지않게 북미 정상 간 대화의 물꼬를 다시 트기 위한 문 대통령의 중재 역할에 기대를 걸고 있음이 분명하다.◇ 2018 아시아배구연맹(AVC)컵 여자부 A조 1차전 전적(16일·태국 나콘라차시마) 한국(1승) 21 25 29 25 – 3 일본(1패) 25 18 27 23 – 1 (서울=연합뉴스) 송고 — 조선화의 토양은 ▲ 아이러니하게도 북한의 ‘폐쇄적 체제’와 ‘멈춰진 시간’이다. 1945년 해방과 더불어 남북이 갈렸다. 북한은 이때부터 사실상 폐쇄적 체제가 시작됐다. 공간뿐 아니라 시간도 가두어졌다. 역사의 시간은 흘러갔지만, 북한의 시계는 멈추었다. 갇힌 공간과 시간 속에서 북한의 화가들은 착암기처럼 지난 70여 년을 오직 한 구멍만을 파고들었으며 마침내 조선화라는 마그마를 뽑아 올렸다. 불 뿜는 용암에서 피어난 한 송이 이글거리는 꽃이 바로 조선화다. 정부 조직도 마찬가지다. 박근혜정부 당시 ‘적자생존’이라는 말이 회자했다. ‘받아 적는 자만이 살아남는다’는 말이었다. 대통령이 말하면 토론은커녕 하명복창에 모두가 급급했다. 결국 썩은 고름이 터져 나왔다. 재발을 막기 위해 해야 할 일이 한둘이 아니지만, 공직사회가 살아서 꿈틀거리도록 조직문화 자체를 완전히 탈바꿈시키는 일도 그중 하나다. About OUE Limited OUE Limited,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ingapore Exchange Securities Trading Limited (SGX-ST: OUE), is a diversified real estate owner, developer and operator with a real estate portfolio located in prime locations in Asia and the United States. OUE consistently grows its business by leveraging its brands and proven expertise in developing and managing landmark assets across the commercial, hospitality, retail, and residential sectors. In March 2017, OUE acquired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formerly known as International Healthway Corporation Limited), a listed integrated healthcare services and facilities provider, expanding its portfolio into the healthcare sector. With its core strategy of investing in and enhancing a stable of distinctive properties, OUE is committed to developing a portfolio that has a strong recurrent income base, balanced with development profits, to enhance long-term shareholder value. OUE is the sponsor of OUE Hospitality Trust and OUE Commercial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집단학살 책임자로 지목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페이스북에 이어 러시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퇴출당했다. 18일 미얀마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최대 SNS인 브콘탁테'(VKontakte)는 최근 ‘선임 장군 민 아웅 흘라잉'(Senior General Min Aung Hlaing) 명의로 개설됐던 계정을 폐쇄했다. 현재 이 계정을 클릭하면 ‘VK 서비스 조건을 지키지 않아 폐쇄했다’는 메시지가 뜬다. 문민정부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와 함께 미얀마 국정을 양분해온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그동안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자신의 활동 상황을 알리고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도 발표했다. 조르제티 장관은 “올림픽 같은 중대한 사안은 첫 단추부터 잘 꿰어야 하지만 현재 상태는 그렇지 못하다”며 각 도시 사이의 이견으로 정부가 더는 유치 계획을 지지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도좌파 민주당 소속의 시장이 이끄는 밀라노와 반체제 정당 오성운동이 시 정부를 장악한 토리노는 당초 독자적으로 송고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우리만이라도 계속 진행”(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토리노, 밀라노, 코르티나 담페초 등 3개 도시를 공동으로 내세워 2026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노리던 이탈리아가 이번에도 악재를 만났다. 19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6월 출범한 이탈리아 포퓰리즘 정부에서 스포츠 부문을 총괄하는 잔카를로 조르제티 정무장관은 전날 상원에 출석해 “밀라노 등 3개 도시의 올림픽 공동 유치 계획은 더는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했다.

VVDN with its wide offerings in product development caters to customer requirement for product engineering, cloud, mobile, manufacturing services. In the past few years, VVDN has witnessed an extraordinary demand for its services that has grown rapidly and consistently in APAC region, especially S. Korea. 송고장내 환호·함성·박수 가득…문대통령 손 흔들자 더 큰 환대양 정상 인사말 마치고 맞잡은 손 번쩍 들어 시민 인사에 화답에일리·지코 “감동적인 무대”…평양시민 “통일이 당장 되는 것 같아”중국 의존도 89.1%, 광물이 주요 수출품(서울=연합뉴스) 안희 기자 = 지난해 핵실험 등에 따른 국제사회의 제재 분위기 속에서도 북한의 대외무역 규모가 중국과의 거래에 힘입어 역대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코트라가 발표한 ‘북한 대외무역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남북교역을 제외한 북한의 대외교역 규모는 전년보다 7.8% 증가한 73억4천만 달러(7조5천억여원)를 기록했다. 코트라가 집계를 시작한 1990년 이후로 가장 큰 규모다. 북한의 수출액은 11.7% 증가한 32억2천만 달러, 수입은 5.0% 늘어난 41억3천만 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적자는 전년(10억5천만 달러)보다 다소 축소된 9억800만 달러였다. 최대 교역 상대국은 중국이다. 교역 규모가 65억4천만 달러로, 전체 교역액의 89.1%를 차지했다. 북한의 대(對)중국 교역 의존도는 2005년 50%를 넘어선 이후 계속 상승세를 이어왔다고 코트라는 소개했다. 작년 2월 북한의 핵실험 이후 중국 정부도 북한과의 수출입 통관을 강화하는 등 국제적 제재 움직임에 동참했지만 실질적으로는 북중 교역에 큰 영향을 주지 못한 것으로 코트라는 분석했다. 북한은 석탄과 철광석 등 광물자원과 섬유 및 의류 수출이 많았고 전기 및 수송기기, 곡물 등을 주로 수입했다. 러시아와 인도, 태국, 싱가포르가 북한과의 교역액 2∼5위 국가로 꼽혔다. 지난해 러시아와의 교역액은 1억400만 달러(수출 700만 달러, 수입 9천700만 달러)로 37.3%나 늘었다. 작년 하반기 나진-하산 구간 철도 개통으로 기계류와 수송기기의 수입이 급증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대만(6위)과 홍콩(7위)에 이어 교역 규모 8위인 우크라이나는 2012년 북한과 교역 순위가 35위였지만 지난해 항공기와 관련 부품을 북한에 대량 수출하면서 순위가 급상승했다. 일본은 2009년 이후 교역 실적이 전무했고, 미국 역시 대북 경제제재 조치를 강화하면서 식량 등 인도적 차원의 품목만 원조하는 데 그쳤다고 코트라는 덧붙였다. 코트라 관계자는 “북한의 대외무역은 중국으로의 광물 수출 증가로 2010년 이후 4년 연속 상승세를 타고 있다”며 “북한은 최근 러시아와의 고위급 접촉 등을 감안할 때 중국 무역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러시아와 관계 확대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익들이 쏟아내는 외침에는 거칠 것이 없었다. 독도를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라고 말하며 자신들의 영토라고 홍보하는데 열을 올렸고, 개헌을 통해 일본을 전쟁할 수 있는 국가로 바꿔야 한다는 무서운 얘기를 예사롭게 했다. 우익들은 이미 야스쿠니신사에서 300~400m가량 떨어진 구단시타(九段下) 지하철역에서부터 광기(狂氣)를 마음껏 드러냈다. 왜곡 교과서를 만드는데 앞장서고 있는 ‘새역사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새역모)’ 회원들은 과거 교육으로의 회귀를 외쳤고 개헌 단체들은 “제국주의 시절 대일본제국의 헌법을 복원하라”며 유인물을 배포했다. 거리 곳곳에는 “국가 국민을 위해 싸운 일본인을 모욕하지 말라”는 식으로 제국주의 전쟁을 미화하는 구호가 내걸렸고 “난징(南京)학살 희생자는 없었다”며 대놓고 역사를 왜곡하는 목소리도 들렸다. 납치 피해자의 사진을 내걸고 자위권을 행사하라며 전쟁을 부추기는 극우들도 활보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와 자민당이 개헌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날 야스쿠니신사에서는 유독 개헌을 주장하는 목소리가 많이 들렸다. 메가폰을 든 남성은 “전후 지금처럼 개헌 분위기가 높은 것은 처음이다”고 목쉰 소리로 외쳤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여야 3당 대표와 북한 고위급 인사들의 면담이 불발 하루 만인 19일 재성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나 면담했다. 전날 남측의 일정 착오로 발길을 되돌려야 했던 북측 인사들은 이날도 만수대의사당 접견실에 먼저 나와 기다리는 배려를 보였다. 이들은 접견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회의장으로 이동해 약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여야 대표는 연내 남북 국회회담 개최와, 아울러 3·1 운동 100주년 행사 공동 개최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에 앞서 이정미 대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민주노동당이 고군분투하던 시절을 담은 고(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의 저서 ‘힘내라 진달래’와 추모객들이 만든 책갈피, 정의당 로고가 새겨진 만년필 등을 박스에 넣어 선물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전날 면담 취소를 상기하며 “학수고대의 보람이라는 게 바로 오늘 같은 광경을 놓고 예로부터 쓰던 의사표시라고 생각된다”며 전날 면담 불발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듯한 의사를 전달했다.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에 관한 추가 정보나 테스팅 과정에 자동 테스팅을 도입하는 사안과 관련하여 자문이 필요한 경우에는 다음 웹사이트를 통해 문의한다.”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그런 결정을 내리기 쉽지 않았음을 안다”면서 “이번 결정은 한국이 북한의 도발을 얼마나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는지를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러셀 차관보는 특히 “한국 정부의 이번 결정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면서 핵과 미사일 개발을 계속 추진하면 경제 및 금융지원은 물론이고 국제경제시스템에 접근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을 북한 지도부에 인식시키기 위해 더 많은 조치가 필요하다’는 국제사회의 광범위한 입장과 일치한다”고 강조했다. 홍용표 통일부 장관은 앞서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개성공단 전면 중단 관련 정부 성명’을 통해 “우리 정부는 더 이상 개성공단 자금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이용되는 것을 막고, 우리 기업들이 희생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정책금리)인 1주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17.75%에서 24%로 6.2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전날까지 금융권 전문가들이 예측한 인상폭 2.00∼2.50%포인트 보다 훨씬 크다. 앞서 전문가들은 리라화 방어와 물가관리를 위해 5.00%포인트 이상의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문하면서도,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경제관에 따라 인상 폭이 기대 수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측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이러한 냉소적 전망을 깨고 강력한 통화 긴축 조치를 내놨다. 중앙은행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물가안정을 목표로 모든 가용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 전망이 현저하게 개선될 때까지 긴축적 통화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달 터키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17.90%로 나타나 석 달 연속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국립제주박물관은 19일부터 11월 4일까지 특별전 ‘탐라'(耽羅)를 연다. 이 전시는 탐라문화를 소개하는 첫 전시로 해양교류를 펼치며 고대사의 한 축을 담당했던 고대 탐라를 조명한다. 탐라 관련 역사서를 비롯해 탐라 사람들의 생활도구, 지배자의 권위를 보여주는 위세품, 시대별로 교역했던 물품 등 400여 점의 문화재를 선보인다. 전시는 3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1부 ‘섬나라 탐라’에서는 탐라의 어원과 사회 구조 등을 파악할 수 있는 각종 역사서를 통해 탐라사회를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2부 ‘탐라, 고대사회로 나아가다’에서는 초기 탐라사회의 모습과 탐라사람들의 삶의 모습을 소개한다. 지배자의 존재를 보여주는 용담동 무덤과 철기 부장품, 탐라사람들의 일상생활을 보여주는 각종 생활유물, 신앙세계를 보여주는 제사유적 출토품·의례용품 등이 전시된다. 3부 ‘탐라의 해양교류’에서는 주변 지역과 활발히 이뤄졌던 해양교류를 소개한다. 마한지역과 통일신라로부터 들어온 각종 토기·금속제품·중국 도자기, 일본과의 교류를 보여주는 역사 기록·특산물 등을 전시한다. Learn more about taking IELTS on computer: https://www.ieltsasia.org/kr/en/choose-test-format 송고”그도 나도 평온” 김정은과 좋은 관계 강조…”그가 뭘 살펴보는지 한번 볼 것”(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비핵화 합의 등 ‘9월 평양 공동선언’을 채택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 “북한, 한국에서 아주 좋은 소식(a very good news)이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들(남북 정상)은 만났고 우리는 아주 좋은 반응을 얻었다”며 이같이 회담 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나는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엄청난 서한을 받았다. 여러분 아시다시피 그것은 3일 전에 배달됐다”며 “우리는 북한과 관련해 엄청난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급한 3일 전 받았다는 김 위원장의 친서가 백악관이 지난 10일 공개한 ‘2차 북미정상회담 요청’ 친서의 전달 시기를 잘못 말한 것인지, 아니면 추가의 별도 친서가 있었다는 것인지는 불분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가 대통령이 되기 이전에 우리는 북한과 전쟁을 치르게 될 것처럼 보였다”며 “지금은 많은 진전을 이뤘다. 인질들이 돌아왔고 유해들이 송환됐다. 계속 송환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많은 엄청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 그러나 가장 중요한 것은 미사일 실험도 핵 실험도 없다는 것”이라며 남북 정상이 발표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개최 유치 추진도 거론, “많은 좋은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걸 다시 떠올려봐라. 내가 취임하기 전에 많은 사람은 우리가 불가피하게 북한과 전쟁을 하게 될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리고 지금은 여러분에게 말하건대 적어도 개인적 기반(a personal basis)에서 볼 때 관계는 매우 좋다. 매우 진정(calm down)돼 왔다”고 김 위원장과의 좋은 관계를 거듭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그(김 위원장)가 무엇을 살펴보고 있는지 한번 볼 것이다. 지켜보자”라며 “그러나 그사이 우리는 대화하고 있다. 매우 평온(calm)하다. 그도 나도 평온하다. 따라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올린 트윗에서는 “북한이 비핵화에 다시 전념하고 있다.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폭스뉴스가 평양 공동선언을 평가한 글을 인용해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이 있은 지 1시간쯤 지난 이 날 오전 0시경 올린 트윗에서는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이라며 “남북이 2032년에 공동으로 올림픽 개최를 신청할 것이다. 매우 흥분된다”고 말했다.

전날 북한 리룡남 내각 부총리가 현정은 회장에게 “현 회장 일이 잘되기는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말한 것도 ‘사업 우선권 확인’에 대한 기대감을 뒷받침했다. 실제로 현대그룹은 이날 선언에 대해 “남북 정상이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의 정상화라는 담대한 결정을 한 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한다”면서 “우리에게는 매우 반가운 소식”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날 공동선언에서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전제가 따라붙은 것은 현실적인 걸림돌이다.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유효한 상황에서 북한의 비핵화 진전에 따라 상황이 가변적이라는 점을 재확인했기 때문이다. 선결 조건이 충족되지 않으면 정상화는 불가능하다는 의미다. 다만 제재 문제의 완전한 해결이 아니더라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북미 관계가 개선될 경우 단계적으로 경협 문제를 논의할 여지가 생길 것이라는 기대 섞인 관측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이와 관련, 현대그룹은 “사업 정상화를 위한 환경이 조속하게 마련되길 바란다”면서 “금강산관광과 개성공단 등 기존 사업 정상화뿐 아니라 현대가 보유한 북측 SOC 사업권을 기반으로 중장기적으로 남북경협 사업을 확대발전 시키기 위해 철저히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청주시는 노인들이 활기차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발굴한 시책이 좋은 평가를 받아 시장형 사업단 지방자치단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게 됐다고 밝혔다. 시는 평가 항목인 사업 수행량, 목표 대비 달성률, 고령자 친화기업 설립 등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우암시니어클럽과 서원시니어클럽은 시장형 사업단 수행기관 부문에서 각각 대상과 최우수상을, 가경노인복지관은 공익활동 수행기관 부문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 관계자는 “양질의 노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송고 13일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기상청(PAGASA)은 시속 205㎞의 강풍을 동반한 망쿳이 14일부터 필리핀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해 오는 15일 루손 섬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했다. 그러면서 2013년 무려 7천300여 명의 희생자를 냈던 태풍 ‘하이얀’ 때보다 1m나 높은 폭풍해일(6m)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몬순 강우와 겹쳐 2009년 240명의 목숨을 앗아간 태풍 ‘온도이’ 때보다 많은 폭우가 쏟아져 대규모 산사태와 홍수가 우려된다며 해안가 저지대와 위험지역 주민의 신속한 대피를 당부했다. 필리핀 재난 당국은 태풍의 경로를 24시간 추적하면서 비상근무체제를 가동했고, 경찰은 최고 경계태세를 발령해 피해 예방과 구조에 경력을 총동원하기로 했다. 또 관공서 등에 마련한 주민 대피소를 정비하고 비상식량을 비롯한 구호물품과 구조 장비 등을 점검하고 있다. 곡창지대인 루손 섬의 카가얀 주에서는 농부들이 쌀과 옥수수를 서둘러 수확하느라 분주하게 움직였다. 필리핀 적십자사는 약 300만명이 태풍의 직접적인 이동 경로에 거주하고 있으며 700만 명가량이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했다.(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EU 정상들이 오는 11월 특별 정상회담을 통해 협상을 매듭짓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라 레푸블리카는 19일(현지시간) 지면에 ‘삼성, 김정은이 핵을 포기하게 할 문재인 대통령의 카드’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작성자인 중국 베이징에 주재하는 필리포 산텔리 기자는 “남북 간에 갑작스러운 긴장 완화가 진행된 지난 2월 비리 혐의로 복역하다가 석방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양에 도착했다”며 “문 대통령은 지금 김 위원장을 비핵화의 길로 이끌기 위해 이 부회장이 필요하다”고 논평했다.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김은경 기자 = 제3차 남북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리자 한반도관광 시대에 한 발짝 더 가까이 다가갔다는 기대에 관광업계가 반색하고 있다. 한국관광협회중앙회는 “아직 조심스럽지만, 금강산이나 백두산 관광이 재개되면 여행사 쪽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관광 콘텐츠가 확대된다는 측면에서 기대가 크다”고 18일 밝혔다. 그러면서 “재개는 환영하지만, 안전 문제 등 산적한 문제들이 많다”며 “사전에 잘 준비해 재개 후 원활하게 한반도관광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원도와 북한, 러시아, 일본 등을 잇는 크루즈 관광을 구상하는 롯데관광개발은 “남북 관계가 진전되는 모습에 기대가 커지고 준비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여행 산업이 재개하려면 인프라 부분이 중요하니 섣불리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이기는 힘들다”며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금강산에 리조트와 골프장을 보유한 아난티는 앞서 “남북 관계가 개선돼 금강산에 다시 갈 수 있게 되면 금강산 골프 리조트를 빌 게이츠도 한번 관광하고 싶을 만한 곳으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한국관광공사와 지방자치단체들도 북한의 유엔 제재가 풀리는 것을 전제로 한반도관광에 대해 다양한 구상을 하고 있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은 “북한과 함께하는 한반도관광은 한국관광산업을 또 다른 차원으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프로젝트”라며 “비무장지대(DMZ)를 세계적인 평화관광 브랜드로 만들어나가는 과정에서 난개발을 막고 효율적으로 상생 성장의 거점을 만들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역설한 바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지난달 조직개편을 하면서 한반도관광센터를 신설했고 문체부, 3개 광역시(인천·경기·강원), 10개 기초지자체와 함께 20일 DMZ 평화관광추진협의회를 발족한다. 강원도와 경기도 등도 이미 접경지역에서 뮤직 페스티벌, 예술제를 개최하거나 접경지역을 문화와 안보, 예술을 주제로 하는 관광특구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다양한 한반도관광 활성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지난달 금강산에서 열린 이산가족 상봉행사는, 35년 전 한여름의 잊을 수 없었던 기억을 소환했다. 가물에 콩 나듯 몇 년에 한 번씩, 열렸다가 말기를 반복하는 현재의 상봉 행사가 분단 70년 이산가족의 아픔을 해소하기에 턱없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반갑고 고마웠다. 그러나 고령화로 해마다 숨지는 이산가족이 남쪽에만 수천 명에 이르는 현실은 더는 우리가 이 문제를 외면해서는 안 될 시기가 왔음을 보여준다. DAIICO와 연계해 아프리카 더반에서 목재 사업을 하는 Xolani Ntuli는 도시의 주축 업계 중 하나인 가구 제작을 위한 목재를 공급하고 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브라질의 통화인 헤알화 약세로 브라질주식펀드 투자자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16일 펀드평가사 KG제로인이 운용 순자산 10억원 이상, 운용 기간 2주 이상인 해외 주식형 펀드의 유형별 최근 1개월 수익률(13일 기준)을 조사한 결과, 브라질주식 펀드가 -13.67%의 수익률로 성과가 가장 저조했다. 그다음으로는 아시아신흥국주식(-10.29%), 남미신흥국주식(-9.97%), 글로벌신흥국주식(-8.53%), 중국주식(-8.46%) 등의 순으로 성적이 나빴다. 같은 기간 전체 해외 주식형 펀드의 평균 수익률이 -4.56%인 점에 비춰보면 브라질펀드의 손실은 더욱 두드러진다. 상품별로 봐도 수익률 하위 10개 해외 주식형 펀드 중 6개가 브라질주식 펀드였다. 미래에셋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A가 -14.95%의 수익률로 가장 큰 손실을 기록했고, 미래에셋연금브라질업종대표자 1(주식)종류C-P(-14.95%)가 그다음으로 성과가 나빴다. 브라질펀드의 최근 부진은 무엇보다 헤알화 가치의 급락에 따른 환차손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실제 지난 13일(현지시간) 미국 달러화에 대한 헤알화 환율은 1달러당 4.196헤알로 마감해 1994년 헤알 플랜(Plano Real) 도입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전고점은 2016년 1월 21일의 4.166헤알이었다. 결국, 브라질 통화 가치가 24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이다.(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11대 도의회가가 19일 본회의를 끝으로 첫 정례회를 폐회했다. 세월이 흐른 탓도 있겠으나 굳이 일제강점기 아픈 기억을 떠올려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하는 탓도 있으리라. 아픈 역사에 대한 자체 기록작업이나 연구활동이 활발하지 않은 이유도 있겠다. 일제강점기 제주에 건설된 비행장 중에는 속칭 알뜨르비행장과 정뜨르비행장, 진드르비행장이 대표적이다. 이들 비행장 외에 당시 제주시 조천읍 교래리 부근에 건설된 육군 비밀 비행장과 현 서귀포시청 일대에 조성된 소규모 비행장이 있었다. ◇ 알뜨르비행장은 중국 폭격용 일본 학자 츠카사키 마사유키(塚崎昌之) 박사의 ‘제주도에서의 일본군 ‘본토 결전’ 준비-제주도와 거대 군사 지하시설'(2004년)이란 논문과 제주대학교 사회학과 조성윤 교수의 논문 ‘알뜨르비행장: 일본 해군의 제주도 항공기지 건설 과정'(2012년)은 제주의 비행장 건설 과정을 잘 설명하고 있다. 제주의 첫 비행장은 알뜨르비행장이다. 일본 해군이 ‘제주도 항공기지’로 명명한 이 비행장은 1933년에 해군 항공기의 불시착륙장으로 처음 건설됐다. 불시착륙장의 면적은 19만8천799㎡다. 이때부터 중국과의 전쟁을 준비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중일전쟁이 전면전으로 발전한 1937년에는 이 비행장이 48만6천800㎡로 2배 이상 늘어났다. 중국 국민당 정부의 수도 난징(南京)을 폭격하는 기지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당시 폭격기의 비행 거리로는 일본에서 이륙해 난징을 폭격하고 나서 되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했다. 난징에 가장 가까운 일본 내 기지는 나가사키(長崎)현 오무라 항공기지로, 이곳에서 뜬 폭격기들이 난징 폭격을 하고 나서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하도록 했다. 알뜨르비행장에 착륙한 폭격기들은 다음날 곧바로 난징 폭격에 나섰다. 일본 해군성은 이 폭격을 ‘세계 항공전 사상 미증유의 대공습’이라고 자화자찬했다. 대규모 폭격기 편대가 바다를 건너 다른 나라를 공습한 첫 번째 ‘도양폭격'(渡洋爆擊) 사례라고 자랑했다. 입국장에서 이상 징후를 보이는 승객에 대해서는 따로 입국수속을 하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나온다. 차제에 승객들이 형식적으로 작성하는 경향이 있는 검역신고서에 대해서도 진실성을 높이기 위한 개선작업을 고민해보라는 의견도 검토할 만하다. 아울러 공항에 감염병 의심환자용 격리병동을 설치하라는 주장도 일리가 있다. 출발 당시 또는 기내에서 의심환자로 분류된 경우라면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체 없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와 함께 국가 소속의 감염병 예방 전문가를 하루빨리 양성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여전히 귀기울여야 할 대목이다. 이번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을 보면 환자 주치의인 감염내과 전문의가 배석했지만, 이제는 방역과 관련한 국가 전체의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예방의학 전문가가 이런 자리에서 함께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 측면에서 나오는 얘기다. 물론 정부 대응을 칭찬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송고.

Close Comments

Agregar un comentario